UPDATE : 2019.4.25 목 18:59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삼성전자, QLED TV ‘매직스크린’ 전용 콘텐츠 선보여
삼성 QLED TV에 시간에 따라 그림의 색채가 달라지는 탈리레녹스 작품의 매직스크린 모드가 띄워져 있다.(삼성전자 제공)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삼성전자가 다양한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을 통해 QLED TV의 ‘매직스크린’ 전용 콘텐츠를 새롭게 선보인다.

매직스크린은 TV를 보지 않을 때 화면에 뉴스, 날씨, 사진, 음악 등 소비자가 원하는 콘텐츠와 생활정보를 제공해 주는 기능으로 2018년형 QLED TV에 처음으로 적용됐다.

이번 협업에 참여한 아티스트는 영국의 모델 겸 화가인 ‘탈리 레녹스(Tali Lennox)’와 네덜란드 출신 디자이너 듀오인 ‘스홀턴&바잉스(Scholten&Baijings)’다.

탈리 레녹스는 유화물감으로 그린 추상화로 유명하며, 스홀턴&바잉스는 부드럽고 따듯한 감성의 도자기, 세련된 색채의 패브릭 제품 등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들이 작업한 매직스크린 콘텐츠는 아티스트 고유의 감성을 담아내는 동시에 TV가 놓인 공간과 사용하는 시간, 날씨 등에 따라 작품의 색채와 움직임에 변화를 줘 색다른 실내 환경을 만들어 준다.

2019년형 매직스크린는 기존에 제공되던 데코(장식)·정보·사진의 3개 항목에 ▶아티스트와의 협업 등 특별하게 제공하는 콘텐츠들로 구성된 ‘스페셜 에디션’ ▶전 세계 명화와 사진 작품들로 구성된 ‘아트’ ▶매직스크린에서 제공하는 콘텐츠들의 배경을 설정할 수 있는 ‘배경테마’ 기능이 새롭게 추가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8년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IFA 2018’ 기간에 ‘매직스크린 공모전’을 개최해 전 세계 소비자들이 직접 매직스크린 콘텐츠 관련 아이디어를 교환하는 장을 마련하기도 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추종석 부사장은 “앞으로도 젊고 재능 있는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을 통해 라이프스타일 콘텐츠를 확대하는 등 QLED TV의 가치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아름 기자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