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8 목 18:01
상단여백
HOME 인물 인터뷰
‘아이들의 미술 놀이터’ 크레요니 장혜진 대표

[G밸리뉴스 하민호 기자]미술활동은 창의성과 상상력, 자기 표현력을 기르는 것과 더불어 정서안정에도 큰 도움이 된다. 심리치료의 하나로 미술이 활용되는 것도 이러한 점 때문이다. 그렇기에 최근 들어 취미활동으로 미술을 배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교과위주의 학습에서 벗어나 미술교육을 받고 있는 아이들도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이러한 가운데 대구시 수성구에 위치한 대구미술업체 크레요니는 아이들을 위한 대구퍼포먼스미술업체다. 현재 대구미술업체 퍼포먼스미술 크레요니는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문화센터 등으로 파견을 나가는 미술파견업체로 운영 중이다.

1일 체험을 위한 미술센터도 운영 중이며, 대구유아미술 기관으로 자유롭고 창의적인 미술활동으로 아이들의 오감을 일깨우는 교육도 진행하고 있다. 미술파견업체 전문 대구유아미술 크레요니의 장혜진 대표와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보자.

사진 - 장혜진 대표(가운데)와 크레요니 강사들

아이들을 위한 퍼포먼스 전문 미술업체라고 들었다.
- 미술을 전공한 후 교육에 관심이 생겨 아이들을 지도했다. 그 과정에서 미술이 정서와 심리안정은 물론 아이들의 오감을 깨운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보다 많은 아이들과 함께 즐겁고 창의적인 미술활동을 하고자 크레요니를 시작했다.

크레요니는 퍼포먼스 전문 미술업체로 현재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학교, 문화센터, 각종 기관 등으로 파견을 나가 수업을 진행한다. 더불어 아이들의 1일 체험을 위한 미술센터도 운영 중이다. 미술센터는 실내놀이터 개념으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사진 - 크레요니의 아이들


아이들의 교육적인 측면도 고려한 퍼포먼스 미술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라고.
- 저희는 획일화된 미술교육을 지향하지 않는다. 퍼포먼스 미술을 통해 아이들의 다양한 체험을 돕는다. 단순히 그림을 그리는 활동을 넘어 위험하지 않은 여러 재료를 가지고 다양한 표현을 하도록 돕는다. 아이들이 미술을 통해 자신의 감정을 표출하고 창의성과 상상력을 마음껏 발휘하도록 말이다. 

또한 아이들의 교육적인 측면도 고려한 수업을 진행 중이다. 식재료를 탐색하는 과정을 통해 식습관을 바로 잡고자 퍼포먼스 요리수업을 진행한다. 모종을 직접 심어보고 키워보면서 생명의 소중함을 알 수 있는 식물 수업을 진행한다. 직접 흙을 만져보고 도기를 가마에 구워보는 도예 수업도 진행된다. 더불어 부모님과 아이들이 함께 하는 시간을 만들기 위해 퍼포먼스 미술 체험전이라는 야외행사도 지속적으로 진행한다.

사진 - 크레요니

아이들이 자유롭고 창의적인 미술활동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던데.
- 저희는 남다른 퀄리티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한다. 재료에 아낌없이 투자하고 있으며, 의상이나 도구 등 필요한 교구는 직접 제작한다. 안전한 미술활동이 이뤄지도록 위험요소를 최대한으로 차단한다. 퍼포먼스 미술수업에 필요한 배경그림도 직접 그린다. 이는 자유롭고 창의적인 미술활동을 통해 아이들의 오감을 일깨우기 위함이다.

때문에 무엇보다 지도하는 선생님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크레요니의 선생님들은 모두 전문 교육을 수료한 분들로 우수한 실력을 갖고 있다. 동시에 아이들과 진심으로 소통하며 유대관계를 형성한다. 저희는 아이들 중심의 눈높이 수업이 계속해서 이뤄지도록 수업과정, 아이들을 대하는 방식 등의 교육을 체계적으로 진행 중이다. 

현재 크레요니는 경북, 대구 등의 지역에서 다채로운 퍼포먼스 미술 수업을 진행 중이다. 그럼에도 크레요니는 보다 시스템을 체계화시켜서 전국적인 지사를 만들 계획을 세우고 있다. 더불어 장혜진 대표는 자신이 그동안 쌓은 노하우를 많은 선생님들에게 전수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이처럼 아이들과 그림으로 소통하려는 크레요니의 노력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하민호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