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5 목 18:59
상단여백
HOME 인물 인터뷰
새로운 음악 교육의 세계! 디제잉, 미디작곡 전문 학원 커스사운드 이광식 대표.

[G밸리뉴스 정차원 기자] 음악이 다양한 기술과 결합하면서 음악시장이 더욱 활발하게 진화하고 있다. 이제 프로페셔널한 뮤지션과 아티스트를 꿈꾸는 청춘들은 발전하는 음악 플랫폼 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어야한다. 때문에 최근 들어 체계적이고 전문성 높은 교육과 콘텐츠를 제공하는 음악교육기관이 청춘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디제잉, 미디작곡 전문 학원 커스사운드(KUSSSOUND)는 투명한 경영이라는 신념을 가지고 있는 교육청 인가 평생교육기관이다. 현재 이곳은 전문화, 세분화된 커리큘럼을 토대로 수강생들 각각의 니즈에 맞는 교육과정을 적용 중이다. 더불어 최고의 전자음악 전문교육기관으로 도약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이광식 대표와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보자.

사진 - 디제잉, 미디작곡 전문 학원 커스사운드 이광식 대표

교육청 인가 평생교육기관이라는 걸 모르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다.
- 밴드와 DJ를 병행하던 중, 저와 같은 상황에 처한 학생들을 가르치고 싶다는 마음으로 본 아카데미를 시작했다. 꿈과는 달리 현실은 녹록치 않았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그 결과, 지금은 100명 이상의 수강생들을 지도하는 디제잉, 미디작곡 레슨 전문 학원으로 성장했다. 

저희는 ‘투명한 경영’이라는 신념을 가지고 운영 중인 교육청 인가 평생교육기관이다. 현재 성인들을 대상으로 전문성이 바탕이 된 수업을 진행한다. 더불어 수강들에게 보다 좋은 교육환경을 제공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중이다. 

사진 - 디제잉배우기(위), 미디작곡(아래) 중인 모습

교육청이 인정한 커스사운드(KUSSSOUND)만의 강점은 무엇이라 보는가.
- 저희는 디제잉과 미디작곡 레슨에 특화된 교육기관이다. 저희가 진행하는 교육 내용은 모두 교육청에 등록되어 있을 만큼 전문성을 보장한다. 수업을 진행하는 모든 강사진은 실력과 경험을 겸비한 전문가들로 지금도 현역에서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는 중이다.

저희에게 가장 중요한 교육방향은 전문화, 세분화다. 100명 이상의 수강생들은 각기 다른 목적을 가지고 수업을 듣는다. 때문에 저희는 각각의 니즈에 맞는 세분화된 커리큘럼과 교육과정을 적용한다. 수강생들의 피드백을 수집하여 교육적 효과를 극대화하고자 매월 강사진들과 교리발전 미팅을 진행한다. 

입문 초보자를 위한 다양한 그룹 강의도 준비했다. 저희는 실습환경이 보장된 쾌적한 그룹 강의실에서 편안한 실습이 가능하다. 초보자들이 부담 없이 입문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과정을 설계한 것이다. 수강생들이 더욱 디테일한 수업을 연계하여 수강하도록 1:1 레슨에 좀 더 중점을 두고 진행을 한다.

사진 - 2018 KUSSTIVAL-Day 모습

계속 발전하는 교육기관이 되고자 새로운 과정을 시도 중이라고 들었다. 
- 저희는 해외의 유수 교육기관인 Point Blank, Dubspot 등과 같은 최고의 전자음악 전문기관으로 도약하고자 많은 준비를 한다. 새로운 플랫폼의 강의를 준비 중이며, 여러 아시아권 학생들에게 전달할 수 있는 다국어 콘텐츠 역시 준비 중이다. 

교육과 서비스를 모두 만족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새로운 과정을 시도 중이다. 수강생들의 니즈를 충족시켜줄 연구도 꾸준히 이어간다. 그에 따른 니치마켓 공략과 좀 더 나은 퀄리티의 아웃풋을 제공하기 위해 내부적으로는 시스템을 변경하기도 한다. 초청 세미나 등을 통해 무료로 수강 과정 이외의 정보를 제공한다. 요즘은 대기업과 콜라보로 학원 신뢰도를 높이는 중이다. 

디제잉, 미디작곡 레슨 전문 학원 커스사운드(KUSSSOUND)는 다양한 비전을 흔들림 없이 실행해나가도록 계속해서 노력 중이다 그 결과, 커스사운드(KUSSSOUND)의 수강생들은 국내외에서 다양한 활약을 벌이고 있다. 문화적, 경제적으로 국익에 보탬이 되는 세계적 수준의 교육기관이 되어가고 있는 것이다. 새로운 음악 문화를 여는 리더가 되고 싶은가? 커스사운드(KUSSSOUND)가 당신의 그 꿈을 이뤄줄 것이다. 

정차원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