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8 목 15:33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21세기형 융합유통 전문인력 양성··‘커머스 크리에이터 센터(CCC)’ 설립
사진 - CCC 제공

[G밸리뉴스 이은현 기자] 소상공인 상품 유통을 지원하는 국내 주요 유통관련 단체 및 기업들이 의기투합해 상품기획과 온라인·TV 해외 유통·판매 전 과정을 담당하는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취창업을 지원하는 비영리단체 ‘커머스 크리에이터 센터(CCC)’가 이달 중 설립한다.

지역상품육성협동조합, 해외온라인수출협동조합, 사단법인 한국MD협회, 소비자주주협동 조합은 이러한 교육기관 설립에 합의하고, 하프클럽 등 온라인 플랫폼 운영기업 ㈜트라이씨클과 지난 9일 사회공헌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따라 유통산업도 오프라인에서는 매출과 일자리가 급감하는 반면 온라인은 매년 20~30%씩 급성장하고 있는 추세다. 이처럼 온라인 등 신유통 플랫폼 시장이 미래의 일자리로 부상하고 있지만 이를 담당할 새로운 유형의 전문인력이 부족해 해당 업체들은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는 실정이다.

CCC는 시장 조사, 빅데이터 분석, 상품 발굴, 네이밍, 디자인, 홍보, 프로모션, 물류, 다양한 유통채널 관리 등 전 과정을 이해하는 21세기형 융합유통 전문직군을 '커머스 크리에이터'로 정의하고 체계적인 이론교육과 실습을 제공할 예정이다.

교육생들은 상품 기획 및 유통채널 관리 등의 이론 교육부터 실제 상품을 유통채널에 올리고 판매하는 마케팅 과정을 실습함으로써 교육 수료 후 곧바로 일선에 투입될 수 있는 인력으로 키워진다.

CCC는 올해 중반 시범교육과정을 진행 후 연말까지 자체 교육장과 강사진, 커리큘럼을 완성하고 커머스 크리에이터 인력은 물론 이들의 실습을 지도할 CC 리더 집중 양성에 나선다. 배출된 커머스 크리에이터들은 유통기업이나 생산업체 취업, 1인 창업 등의 형태로 일자리를 창출하게 되며, CCC는 비즈니스 플랫폼을 구축해 이들과 생산자들이 협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커머스 크리에이터들이 오프라인 공간에서 협업할 수 있도록 공유오피스 방식의 비즈니스센터를 개설하고 실무 위주의 고급교육 과정도 제공한다. 중소기업 농어민 소상공인들의 자금난을 해소하기 위해 CCC펀드를 조성하고 필요비용을 생산자 대신 선투자하는 활성화 방안도 마련했다.

아울러 일자리 확대와 안정화를 위해서는 상품고급화 물량 공급이 필수로, 이를 위해 기존 유통기업들의 지원 및 협력이 필요해 적극적으로 제휴-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패션전문 온라인몰 하프클럽을 운영하는 트라이씨클은 사회공헌(CSR) 차원에서 비영리단체 CCC를 적극 지원키로 해 제1호 협력사가 됐다.

소상공인들이 개발한 상품들 대부분이 판로개척 및 유통 채널 진입에 어려움을 겪고 가격 경쟁력에만 의존해 수익성이 떨어지는 현실을 감안할 때 커머스 크리에이터들은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미래형 직업을 선호하는 청년들의 취업시장 확대는 물론 육아로 인해 풀타임 노동이 어려운 경력단절여성들의 활로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CCC 초대 이사장으로는 언론인 출신 황영식씨를, 초대 센터장으로는 지역상품육성협동조합 정광윤 이사장을 추대했다.

정광윤 센터장은 “CCC는 체계적인 교육을 통해 경쟁력 있는 1인 기업, 강소 브랜드들이 다수 탄생할 수 있는 건강한 유통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목적으로 비영리단체로 설립하게 됐다"며 "생태계의 활성화를 위해 정부, 지자체, 유통기업 등이 아낌없이 협력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은현 기자  hyun@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