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17 금 16:29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통신3사, 본인인증 앱 기반 ‘패스 인증서’ 출시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통신3사가 본인인증 공동 브랜드 ‘패스(PASS)’ 앱 기반의 패스 인증서를 출시하고, 사설인증 서비스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패스 인증서는 ‘패스’ 본인인증 앱과 연동되는 사설인증서로 공공기관의 각종 본인확인, 온라인 서류발급 신청, 금융거래, 계약서 전자서명 등에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특히 패스 앱 실행 후 1분 이내에 발급이 가능하고, 가입 이후에 휴대전화 번호만 입력하면 전자서명을 할 수 있다.

통신3사는 방송통신위원회 지정 본인확인기관으로 휴대전화 가입시 대면 확인을 통해 신분을 검증하고 있어 인증 서비스에 필요한 확인 과정을 줄일 수 있다.

이와 같은 사설인증서는 비대면 계좌 개설, 자동이체 전자서명, 보험, 전자상거래 서비스 등 다양한 영역에 적용 가능하고 패스 앱을 활용하면 복잡한 솔루션 개발 없이 바로 이용할 수 있어 관련 서비스 생태계 구축에도 용이하다.

통신3사는 이번 패스 인증서 출시를 시작으로 패스를 이동통신 가입 고객 대상 인증 플랫폼으로 본격 키워 나갈 예정이다.

공인인증서 의무 사용 제도 폐지로 사설인증서가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패스가 통신사만의 높은 신뢰와 우수한 편의성을 바탕으로 이용자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패스 인증서는 기존 공인인증서나 금융권 앱 이상의 높은 보안 수준을 자랑한다.

백신 프로그램과 보안 키패드, 위변조 방지기술, 인증서를 휴대전화 내 보안영역에 저장하는 WBC(White Box Cryptography) 기술 등을 적용해 고객의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한다.

통신사 인증서버와 인증서 플랫폼 간의 전용 네트워크를 이중화하고 통신 구간의 보안도 강화해 외부 공격에 대비했다.

통신3사는 올 상반기에 KT가 공공기관에 제공 중인 모바일통지 서비스 ‘공공알림문자’에 패스 인증서 적용을 시작으로 공공민원·금융·보험 등으로 사용처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통신3사는 지난해 7월 ‘T인증’, ‘KT인증’, ‘U+인증’이라는 각기 다른 이름으로 서비스하던 휴대전화 앱 기반 본인인증 브랜드를 ‘패스’로 통합한 바 있다.

브랜드 통합 이후 가입자가 꾸준히 증가했고, 통합 이전 총 1400만명 수준이던 통신3사 본인인증 가입자수는 4월 현재 2000만명을 넘어서 700만명 이상 증가했다.

이아름 기자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