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8 목 18:01
상단여백
HOME 기업 행사.이벤트
프로야구 인기 타고 외식업체 ‘홈런’ 경쟁
사진 - 미스터피자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프로야구가 본격적인 순위 경쟁에 돌입하는 4~5월, 관중석에서도 홈런 열풍이 한창이다. 최근 3년 연속 800만 관중을 돌파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국내 프로야구가 2019년 목표 관객을 정규 시즌 사상 역대 최다인 약 878만 명으로 예고하며, 야구팬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한 외식업체들의 경쟁이 치열하다. 이들은 승리를 기원하는 응원의 메시지를 담아 제품명을 ‘홈런’으로 지은 야구 메뉴들을 선보이며 800만 야심(嘢心) 공략에 나섰다.

피자 한 판 가격으로 사이드 메뉴, 포테이토까지 가성비 있게 즐기고 싶다면 미스터피자의 홈런박스를 제안한다. 레귤러 사이즈 피자 1종과 포테이토, 오븐치킨 또는 오븐치즈 미트 스파게티를 하나의 박스에 담아 편리한 휴대성으로 야구 관람을 비롯한 야외 활동 시 깔끔하게 즐기기 좋다. 피자는 최신 메뉴인 치즈블라썸스테이크를 비롯해 랍스터몽땅, 치우천왕 등 메뉴 12종 중 고를 수 있다.

또한 집에서 홀로 즐기고 싶은 이들을 위해 마련된 1인 피자 세트도 있다. 1인용 미니 피자와 스파이시 포테이토, 캔 콜라까지 혼자 먹기 좋은 양에 합리적인 가격으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미스터피자 관계자는 “야구는 오랜 시간 진행되는 스포츠인 만큼 먹거리와 함께 경기를 관람하는 문화가 일반적”이라며 “앞으로도 휴대성과 가성비를 강화한 다양한 야구 시즌 메뉴를 선보이며 경쟁력을 높여가겠다”고 전했다.

bhc치킨은 지난해 선보인 7종의 야구장 전용 메뉴에 이어 올해 8종을 추가로 선보이며 총 15종의 메뉴를 야구장에서 판매하고 있다. 경기를 관람하며 간단하게 치맥을 즐길 수 있도록 순살 메뉴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양념과 후라이드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반반양념팩, bhc 대표 메뉴인 뿌링클팩, 홈런팩 등이 포함됐다. 이 외에도 빨대가 꽂혀 있는 콜라 컵 위에 치킨을 담을 수 있는 전용 용기를 얹어 닭 가슴살로 만든 치킨과 콜라를 동시에 먹을 수 있는 콜팝치킨 등을 선보이며 자녀와 함께 야구장을 방문한 가족 고객도 배려했다.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의 식음료 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신세계푸드는 최근 증가하는 여성 및 가족 관람객들을 겨냥한 메뉴 다양화에 나섰다. 기존의 야구장 단골 메뉴인 치킨, 오징어, 도시락 외에 분식, 디저트, 과일류로 메뉴를 넓히고 있다. 

특히 떡볶이와 튀김, 순대, 만두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홈런 떡튀순은 기아 챔피언스 필드의 인기 메뉴로 손꼽힌다. 이외에도 맥주와 좋은 궁합을 자랑하는 깐풍크랩, 칠리새우, 소시지 야채 볶음을 선보이는 등 관람객들에게 먹는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윤선미 기자  sunmi@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