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9 금 18:09
상단여백
HOME 인물 인터뷰
성공적인 무용입시의 시작! 송도 발레, 현대무용 전문 학원 댄싱트리 백혜연 원장.

[G밸리뉴스 정차원 기자] 최근 들어 남녀불문하고 무용분야로 진로를 결정하는 학생들이 많아지면서 그만큼 무용입시학원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무용과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에게는 어떤 무용입시학원을 선택하는지가 합격을 판가름하는 척도가 된다. 때문에 체계적이고 전문화된 레슨으로 학생들의 꿈을 이뤄줄 수 있는 무용입시학원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늘어날 전망이다.

이러한 가운데 인천시 송도에 위치한 발레, 현대무용 전문 학원 댄싱트리는 이 지역에서 10년 넘게 운영하고 있는 발레, 현대무용 입시 전문 아카데미다. 매년 예중, 예고, 대학입시를 맡고 있는 댄싱트리는 지금까지 100% 합격률이라는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그로 인해 학생들은 물론 학부모님의 만족도도 매우 높다고 한다. 백혜연 원장과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보자.

사진 - 송도 댄싱트리 백혜연 원장

송도 최초이자 최고의 입시전문 발레, 현대무용 아카데미라고 들었다.
- 저희는 발레와 현대무용 레슨이 동시에 이뤄지는 아카데미다. 저 역시 이곳에서 레슨을 받았을 정도로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저희 아카데미는 입시 전문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예중, 예고, 대학입시를 위해 찾아오는 아이들이 많다. 전문성 강화를 위해 발레와 현대무용은 분리해 레슨을 진행한다. 현재 저희의 명성을 듣고 우수한 무용 선생님들께서 멀리서도 마다하지 않고 오셔서 레슨 중이시며 그 규모가 원장인 저를 비롯해 약 10명에 가깝다.

또한 저희 학원에서 이뤄지는 모든 수업은 학부모님들도 보실 수 있도록 공개하고 있다. 그 동안 쌓은 실력, 노하우를 바탕으로 아이들에게 맞는 입시 레슨이 진행되기 때문에 학부모님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 송도 지역은 물론 다른 지역에서 찾아오는 아이들도 많으며, 입소문이나 소개를 통해 찾아오는 아이들도 적지 않다. 아이들에겐 수업만큼이나 안전도 중요하기 때문에 통원 시에는 아이들 인솔과 교통안전 교육을 이수한 전문 기사님과 도우미 선생님이 늘 함께 하신다.

사진 - 송도 댄싱트리 외부 전경

입시 합격률 100%를 자랑한다고 들었다. 그 비결은 무엇인가. 
- 학생들이 정해진 꿈을 이루기 위해서 나아가야하는 여정은 쉽지 않다. 그렇기에 저희 아카데미는 단순히 무용만을 가르치지 않는다. 학생들이 흔들리지 않고 앞으로 전진 할 수 있도록 길잡이 역할을 하고 있다. 무용실력 향상과 더불어 예상되는 면접 질문 과 이미지 트레이닝, 학교 성적, 체중관리 등 학생들이 입시에서 신경 써야 하는 모든 부분을 전반적으로 관리해준다. 또한 끊임없는 소통을 통해 학생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학교생활, 친구 관계, 부모님 및 선생님과의 관계 부분도 체크한다. 이러한 학생 관리 덕분에 저희 아카데미가 매년 좋은 결과를 보여드릴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입시만이 아닌 취미생활을 위한 발레, 현대무용 레슨도 이뤄지고 있다던데.
- 발레와 현대무용은 아이들 골반 틀어짐 교정은 물론 안짱다리, 오자다리, 척추 측만증, 거북목 등을 개선하는데 효과적이다. 아이들 성장에도 많은 도움이 되며 유연성과 근력 향상에도 탁월하다. 성인들 같은 경우도 자세와 체형 교정에 좋으며, 몸매 라인을 아름답게 만들고 체중을 감량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때문에 요즘은 아이들은 물론 성인들도 취미로 무용을 배우고 있다. 저희 아카데미는 이러한 니즈를 충족시키고자 현재 유아반, 초등반, 중‧고등반, 성인반 수업을 진행 중이다.

백혜연 원장은 댄싱트리의 시스템과 서비스가 모든 학생들과 학부모님들에게 만족될 수는 없다고 말한다. 그럼에도 믿고 맡겨주는 학부모님들 덕분에 댄싱트리는 계속해서 성장할 수 있었고 매년 좋은 입시결과를 보여줄 수 있었다. 그렇기에 댄싱트리는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송도 최초이자 최고의 입시 전문 교육기관이라는 타이틀을 지켜낼 것이다. 학생들의 성공적인 무용입시? 입시전문 교육기관인 댄싱트리에 맡겨보자!
 

정차원 기자  gvalley@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