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6 월 17:20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삼성전자서비스, ‘보이는 원격상담’ 서비스 본격 도입
사진 - 삼성전자 제공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삼성전자서비스(대표이사 심원환)가 기존의 원격상담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보이는 원격상담’을 본격 도입한다.

보이는 원격상담은 콜센터 상담사가 고객 휴대폰의 카메라를 통해 제품 상태를 직접 살펴보며 상담하는 방식으로 일반 통화 상담 및 기존 원격상담 대비 한층 나아간 고객 상담 서비스다.

고객이 상담사가 보낸 문자 메시지의 링크를 클릭해 영상 지원에 동의하면 휴대폰의 카메라가 자동으로 실행되고 고객이 촬영하는 화면을 상담사가 직접 살펴보며 제품의 상태를 확인한 뒤 구체적인 조치방법을 안내해준다.

기존 원격상담은 네트워크로 연결된 컴퓨터, 휴대폰 등 제품에 접속해서 조치하는 방식으로 이 경우 제품 외관이나 주변 기기의 문제는 확인할 수 없어 에어컨, 냉장고, TV 등 생활가전에는 적용이 어려웠다.

보이는 원격상담을 통해 고객은 제품 상태를 힘들게 설명하지 않고도 정확한 진단과 조치를 받을 수 있으며 꼭 필요한 경우에만 출장 서비스를 받음으로써 경제적 부담도 덜고 시간도 아낄 수 있다.

수리 엔지니어도 출장 서비스가 필요한 고객만 방문 가능하며 고장 내용을 보다 자세히 인지하고 점검을 진행할 수 있어 수리 업무의 효율성과 고객 대응력이 동시에 제고될 전망이다.

보이는 원격상담은 별도 어플을 설치할 필요가 없고 집에서 와이파이를 이용해 접속하면 데이터 요금도 발생하지 않으며 삼성전자서비스 콜센터에서 손쉽게 신청할 수 있다.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는 “전자제품의 기능이 고도화되고 AI, IoT 등 첨단 기술이 적용되면서 통화 상담만으로 문제 원인을 정확히 판단하기 어려운 경우가 있다며 보이는 원격상담으로 고객 편의는 물론 수리 업무의 효율성과 고객 대응력도 향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아름 기자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