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5 화 16:47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모헤닉-티피티, 국내 독점판매 및 통상실시권 계약식 진행
사진 - 모헤닉게라지스 제공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주)모헤닉게라지스(대표 김태성, 이하 모헤닉)가 지난 6일 모헤닉하우스서울에서 다기능 단자대 ELPD(Electric Leakage Protect Device) 기술을 보유한 (주)TPT(대표 안춘훈, 이하 티피티)와 국내 독점판매 및 통상실시권 계약을 체결했다.

티피티의 ELPD 단자대 기술은 누설전류 차폐, 전자파 차폐기술과 누설전류 포집기술이 핵심이다. 수중에서도 감전을 방지할 뿐 아니라 전기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은 물론 전자파까지 차단하는 획기적인 신기술이다.

이 기술로 누설전류로 인한 감전사고 및 스파크, 먼지에 의한 화재사고를 예방할 수 있으며 전자파로 인한 폐해, 누전에 의한 에너지 손실을 방지할 수 있다. ELPD 기술은 ‘0’ 전위현상을 활용한 특허 기술로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을 수상한 이력이 있다.

모헤닉은 티피티와의 계약으로 ELPD 기술의 국내 독점판매 및 통상실시권을 획득했다. 모헤닉은 독자적인 전기차를 연구개발 및 생산하고 있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자동차 기업으로 이 ELPD 기술을 전기차에 접목해 개발 생산할 예정이다.

모헤닉 김태성 대표는 “이 기술은 모든 전기차에 감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필수적인 안전장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전세계 전기차 기업에 키트형태의 부품으로 개발해 공급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ELPD 기술은 전기자동차 뿐만 아니라 전기를 이용하는 모든 분야에서 사용 가능하다. 콘센트, 가로등, 송전탑 등에서 감전 걱정 없이 전기를 다룰 수 있으며 건설, 해운/해양, 통신, 철도, 방위산업, 우주/항공 분야에서도 광범위하게 적용할 수 있다. 누전에 의한 사회적 비용 절감 효과와 더불어 전기 안전사고 및 피해 예방도 가능하다.

이아름 기자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