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5 화 16:47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일렉트로비트, ‘CES 아시아’서 차량용 첨단 기술 선보여
일렉트로비트가 커넥티드 및 자율주행 차량용 첨단 소프트웨어 카디언 싱크를 선보였다.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글로벌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일렉트로비트가 13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CES 아시아(CES Asia)에서 차량용 첨단 소프트웨어 카디언 싱크 기술을 선보였다.

일렉트로비트는 소프트웨어 및 펌웨어를 OTA(Over-The-Air) 방식으로 업데이트하는 확장성과 유연성을 겸비한 안전한 툴체인 ‘EB 카디언 싱크(EB cadian Sync)’를 시연했다.

완성차 업체들은 이 제품을 이용해 지속적으로 기능을 개선하고 보안 문제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는 이른바 ‘업그레이드 가능한’ 차량을 제공할 수 있다. 또한 완성차 업체들은 차량이 수명을 다할 때까지 언제든 업데이트 기능을 제공할 수 있어 고객들에게 보다 향상된 가치를 전달할 뿐 아니라 새로운 수익 창출도 가능하다.

EB 카디언 싱크는 일렉트로비트가 오토사(AUTOSAR) 운영체제와 자동차 보안, 백엔드 운용, 차량 진단 분야에서 수십 년간 축적해온 전문지식의 결과물이다. EB 카디언 싱크는 오토사(AUTOSAR) 외에도 리눅스와 QNX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용으로 설계된 새로운 어댑티브 오토사 운영체제를 지원한다.

마틴 슐라이허(Martin Schleicher) 일렉트로비트 부사장은 “자율주행 차량을 쉽게 업데이트할 수 없다면 중대한 사이버 보안 위협에 노출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완성차 업체들이 OTA 업데이트 기능을 차량에 적용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 보안 외에도 소비자들은 혁신 주기가 짧은 스마트폰 및 컴퓨터와 같이 차량에서도 최신 업데이트 기능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밝혔다.

EB 카디언 싱크는 완성차업체들에게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수익 창출의 기회를 갖는 동시에 업데이트 주기를 단축하고 소프트웨어 관련 리콜을 줄이는 다양한 장점을 제공한다. 또한 이 소프트웨어를 통해 크기와 상관없이 자동차를 최신 상태로 쉽게 유지할 수 있다.

아시아를 주력 시장으로 주목하고 있는 일렉트로비트는 이번 CES 아시아에 출품기업으로 처음 참가했다. 프랜시스 만(Francis Man) 일렉트로비트 중국 대표는 “일렉트로비트는 중국에서 지속적으로 입지를 강화하고 있으며 이와 같은 기술 동향을 다루는 주요 행사 참여를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렉트로비트의 소프트웨어는 1억대 이상의 차량에 장착된 10억개 이상의 서비스에 탑재돼 있다”며 “자동차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수십 년간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첨단 소프트웨어 기술을 완성차 업체 및 자동차 부품업체들에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아름 기자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