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6 화 15:15
상단여백
HOME 기업 행사.이벤트
오리온, 친환경 경영 가속화
사진 - 오리온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오리온이 윤리경영의 일환으로 환경 친화적 인쇄설비 도이브 생산설비 개선 및 효율화, 글로벌 활동 확대 등 친환경 경영을 가속화한다고 전했다.

오리온은 70억 원을 투자해 환경 친화적 포장재 생산을 위한 플렉소 방식의 인쇄설비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플렉소 인쇄는 기존 그라비어 인쇄와 달리 양각 인쇄방식을 통해 잉크 사용량을 줄일 수 있다. 오리온은 연내 플렉소 인쇄설비를 도입하고 내년 상반기부터 포장재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연간 잉크 사용량을 기존 대비 50% 이상 절감해 환경보호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품 포장재 축소 노력도 이어간다. 6월부터 파스타칩의 기존 투고(To-Go) 박스 형태 패키지를 스탠딩 파우치 형태로 간소화했다. 오리온은 이에 따른 원가 절감분을 제품에 반영해 그램당 가격을 50g 규격은 16.7%, 80g 규격은 20% 각각 인하했다.

환경친화적 포장재를 적용하는 제품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오리온은 2017년 협력회사와 공동으로 인체에 유해한 휘발성유기화합용제를 사용하지 않은 환경친화적 포장재를 개발했다. 제조 시 발생하는 유해물질인 총미연소탄화수소(THC)와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 방출량을 기존 대비 각각 83%, 75% 감소시켜 소비자와 생산 근로자 모두에게 보다 안전한 포장방식이다. 이를 바탕으로 2018년 초코파이와 포카칩 등 12개 제품의 포장이 제과업계 최초로 환경부의 녹색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또한 익산, 청주 등 제품을 생산하는 각 공장에서도 에너지 절감, 온실가스 감소 등을 위해 20여억 원을 투자해 물 재활용 설비를 도입하고 외기 급기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는 등 생산설비 개선 및 효율화를 진행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올해 윤리경영의 일환으로 친환경 경영 실천을 위한 그룹 차원의 활동을 벌이고 있다”며 "친환경 경영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속 성장을 위한 경쟁력을 강화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미 기자  sunmi@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