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5 화 14:40
상단여백
HOME 기업
식품외식업계, 이색 사회공헌으로 고객 소통 강화
사진 - 교촌치킨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최근 식품외식업계가 단순한 기부금 전달 형태의 CSR(사회책임활동)에서 벗어나 소비자와의 직접적인 소통을 이어갈 수 있는 이색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문화 소외 계층을 위한 클래식 공연 개최부터 미래세대를 위한 환경 교육 프로그램까지 남녀노소 모두를 아우르는 독특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다.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치킨은 모스크바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를 직접 초청해 문화 공연을 주최한다. 교촌치킨은 클래식 음악을 애호하는 가맹점주와 임직원, 문화생활을 접하기 어려운 소외계층에게 공연 티켓을 무료로 제공하며, 나눔과 상생의 의미를 함께 담았다. 또한 온라인 티켓 판매사이트에서 판매되는 수익금도 전액 기부할 예정이다.

국내 주류업체 오비맥주는 재단법인 환경재단과 함께 청소년을 위한 찾아가는 물 환경교육을 3년째 실시하고 있다. 오비맥주는 꾸준한 환경 교육을 통해 자라나는 미래세대들의 환경보존 실천 의지를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찾아가는 물 환경교육은 오비맥주가 3년째 운영 중인 미래 물 지킴이 수호천사 캠페인의 일환으로 전국에 있는 초·중등학교를 찾아가 물의 중요성을 알리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신세계푸드는 지난 2015년 찾아가는 베이킹 클래스를 기획해 제빵사를 꿈꾸는 취약계층 학생들을 위한 재능 기부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시행 중이다. 신세계푸드 소속의 제빵 기능사와 임직원들은 구세군서울후생원을 직접 방문해 후생원생과 장애아동을 위한 제빵 수업을 진행하고, 진로에 대한 상담과 조언을 위한 시간을 마련하고 있다.

또한 지난 4월에는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 초청 베이킹 클래스도 개최했다. 신세계푸드는 향후 정기적으로 진행하며, 장애인들에게 제빵 관련 취업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기업들이 고객과의 접점을 높일 수 있는 독특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기획해 브랜드 친밀도를 높이고 있다”며 “이러한 활동은 기업과 고객 간의 스킨십을 강화하고, 고객층 확대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도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선미 기자  sunmi@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