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16 금 15:18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국내 패션업계, 애국 마케팅 이어져··태극기&무궁화 등 활용
사진 - K2 제공

[G밸리뉴스 이은현 기자]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국내에서 일본 불매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패션업계 애국 마케팅도 이어지고 있다. 다수의 브랜드들이 태극기, 무궁화 등 상징적 의미를 담은 상품을 출시하고 관련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소비자들이 일본 브랜드를 대신할 토종 브랜드를 찾고 관련 제품 정보를 공유하는데 이어 광복절까지 앞두고 있어 애국 마케팅은 거세질 전망이다.

이러한 가운데 아웃도어 브랜드 K2는 최근 ‘2019 코볼드 독도 에디션’을 선보였다. 본 제품은 코볼드 제품에 독도 이미지와 글자를 추가한 스페셜 와펜을 적용한 제품이다. 다운 뒷면에 독도의 위도와 경도를 비롯해 독도의 의미를 담은 글자 프린트로 의미를 더했다.

이랜드월드의 SPA 브랜드인 스파오는 토종 브랜드라는 점을 앞세워 토종 캐릭터인 로보트 태권브이와 협업한 제품을 선보인 바 있다. 로보트 태권브이에 현대적인 디자인을 적용한 뉴트로 감성으로 재해석한 반팔 티셔츠, 에코백 등으로 제작됐다.

이랜드 액세서리 SPA브랜드 라템도 광복 74주년을 기념해 ‘가장 예쁜 빛’ 무궁화 시계·목걸이 2종 세트를 출시했다. 한국여성독립운동연구소와의 협업을 통해 선보인 해당 제품은 대한민국의 상징적인 꽃 무궁화를 모티브로 제작됐다. 이랜드는 무궁화 2종 세트 판매 금액 일부를 한국여성독립운동연구소에 기부해 독립유공자 후손을 도울 예정이다.

아울러 탑텐은 광복절을 앞두고 ‘광복절 기념 티셔츠’를 출시했다. 탑텐의 광복절 티셔츠는 앞면에 1945란 숫자를 배치하고 뒤에는 독립운동에 앞장선 순국선열들의 이름과 사진, 주요 업적들이 기재됐다.

K2 의류기획팀 이양엽 부장은 “최근 여러 이슈로 인해 독도·태극기 등 상징적 의미를 더한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K2는 올해 3.1절 100주년을 기념한 3.1 자켓과 우리 땅 독도의 소중함을 알리는 독도 티셔츠 등을 선보이며 나라 사랑의 의미를 담은 ‘러브 코리아 프로젝트’를 연중 전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은현 기자  hyun@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