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16 금 15:18
상단여백
HOME 기업 동정
자이언트스텝, 미국 영화협회 합작법인 ‘TPN’ 인증 획득
사진 - 자이언트스텝 제공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자이언트스텝(대표 하승봉, 이지철)이 미국영화협회(MPAA)와 콘텐츠 전송 및 보안 협회(CDSA)의 합작법인 TPN(Trusted Partner Network)의 보안 평가 프로그램을 통과해 국내 최초로 인증을 획득했다.

TPN은 미국 할리우드(Hollywood) 제작 시스템에서 주로 사용되는 보안 평가 프로그램으로 △월트디즈니컴퍼니(The Walt Disney Company) △넷플릭스(Netflix) △소니픽처스(Sony Pictures) △유니버설 스튜디오(Universal studio) 등이 멤버사다.

또한 이사회 및 콘텐츠 자문그룹으로 △아마존 스튜디오(Amazon Studios) △마블 엔터테인먼트(Marvel Entertainment) △파라마운트 픽처스(Paramount Pictures Corporation) △BBC 스튜디오(BBC Studios) △HBO 등이 있다.

2016년 국내 VFX 업계 최초로 월트디즈니컴퍼니의 적격 협력사(Compliant Vendor)가 됐던 자이언트스텝은 2017년 엔비씨유니버설(NBCUniversal), 폭스(FOX)의 보안감사를 차례로 통과했으며, 올해에는 업계 내 TPN 보안 평가 프로그램의 첫 대상 기업이 됐다.

TPN은 자이언트스텝의 보안 시스템에 대해 정책과 프로세스의 문서화가 매우 잘 돼 있고 MPAA 모범 사례에 명시된 모든 영역을 포함하고 있다며 HR 및 관리 프로세스가 숙련됐고 모든 안전, 보안 및 공개 교육과 요구사항을 철저하게 처리한다고 평가했다.

자이언트스텝 관계자는 “TPN의 멤버사와 이사회 및 콘텐츠 자문그룹의 명성을 보여주듯 해당 보안 프로그램의 통과는 할리우드의 제작 시스템에 참여하기 위한 필수 절차”라며 “국내 최초 TPN 인증을 획득함으로써 자이언트스텝은 미국 콘텐츠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TPN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해 6월 TPN 프로그램이 공식 개시됐고, 이에 따라 월트디즈니컴퍼니를 포함한 각 콘텐츠 제작사의 보안 평가 절차도 점진적으로 TPN으로 통합 운영되고 있다. 자이언트스텝은 국내 VFX 업계 최초로 해당 보안 프로그램을 모두 통과해 TPN의 인증을 받게 됐다.

한편, 자이언트스텝은 글로벌 OTT(Over the top) 플랫폼 넷플릭스의 기술 테스트를 통과했고, 폭스, 프롤로그(Prologue) 등 미국의 톱 클래스 콘텐츠 제작 기업과도 협업 관계를 구축하며 미국 시장에 진출했다. 이밖에 영국의 사운드 스튜디오인 박스 오브 토이즈(BXFTYS), 일본의 티와이오(TYO), 중국 인사이트(INSIGHT)와도 다방면에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아름 기자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