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7 화 17:03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IT/APP
LG CNS, AI 표준데이터 10만개 무료 공개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LG CNS가 AI의 자연어 이해를 위한 한국어 표준데이터 10만여개를 제작해 국내 AI 업계에 무료로 개방한다.

언어 AI 개발을 위해서는 학생들이 공부하는 교과서와 유사한 개념인 AI 학습용 표준데이터가 필요하다.

해외는 미국 스탠포드대학,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제작한 영문 표준데이터가 존재해 AI 개발에 활용되고 있으나 국내는 한국어 표준데이터가 없어 영문을 번역하거나 자체적으로 데이터를 마련해야 했다.

LG CNS는 2018년 12월 위키백과 정보를 기반으로 AI 학습용 한국어 표준데이터 7만개가 탑재된 ‘코쿼드 1.0’을 제작해 AI 업계에 공개했다.

공개 후 AI 전문가들이 모인 국내 최대 오픈 커뮤니티인 ‘텐서플로우 코리아’에서는 표준데이터 공개에 대한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또한 네이버, 카카오 등 국내 유수 AI 기술 기업들과 AI 현업 종사자 등 50여개 팀이 코쿼드를 사용한 AI 개발에 나섰다.

LG CNS가 표준데이터를 제작해 자사 AI 개발에만 활용하는 것이 아니라 외부에 개방해 향후 AI 연구자들간의 시너지를 통한 국내 인공지능 기술 발전에 기여한다는 데 그 의미가 크다.

LG CNS는 5일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국내 AI 전문가 300여명을 초청해 AI 커뮤니티 행사 ‘AI Tech Talk(테크톡) for NLU’을 열어 ‘코쿼드 2.0’ 출시를 발표했다.

‘코쿼드 2.0’은 ‘코쿼드 1.0’ 대비 한국어 표준데이터를 7만개에서 10만개로 확대하고 단답형에서 장문의 답변이 가능한 AI를 개발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강화한 버전이다.

이번에 출시한 한국어 표준데이터는 ‘코쿼드 2.0’ 웹사이트에서 누구나 다운로드 가능하다. ‘AI Tech Talk(테크톡) for NLU’ 행사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서울대, 카이스트 등에서 연구진 및 교수진이 연사로 참석해 언어 AI 연구 성과 및 최신 기술 트렌드를 공유했다.

LG CNS의 코쿼드를 활용해 개발한 AI 모델의 성능평가를 받고 리더보드에 등재된 50여개팀 중 현재 1위를 기록 중인 네이버 클로바AI팀이 참석해 AI 개발 제작기를 발표했다.

LG CNS CTO(최고기술책임자) 현신균 부사장은 “응용분야가 무궁무진한 AI 언어 개발 분야에서 내부적으로 쌓은 데이터를 AI 업계 전체에 개방해 국내 AI 연구자들 간 상생을 위한 AI 개방형 생태계 조성에 기여코자 한다”고 말했다.

이아름 기자  ar7@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