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8 금 17:09
상단여백
HOME 인물 인터뷰
“실 소비자인 지역민들과 함께 호흡하는 것이 중요” 미건의료기 우수지점 서울 노원점 채문기 대표
사진 - 미건의료기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의료기기 전문기업 미건의료기(대표이사 이재화)는 의료기기 분야에서 32년의 전통을 갖고 있는 대표적 기업이다. 그러나 2011년 돌침대 시장에 뒤늦게 뛰어들었을 때 주변에서 바라보는 비관적이고 부정적인 시선을 극복하고 돌침대 시장의 한 축을 이루기까지 고객과의 접점에서 탁월한 마케팅과 영업력으로 성공신화를 써 온 대리점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결과였다.

치열한 수도권 시장 공략의 중추적 역할을 하며 돌침대 역사에 한 획을 긋고 있는 노원점 채문기 대표를 만났다.

미건돌침대 우수지점이면서 치열한 수도권 시장의 선봉이라 평가되는 비결은?

- 모두가 분에 넘치는 감사한 말씀이다. 대부분의 산업분야에서 갖고 있는 기업의 지역적 목표는 수도권 진출이다. 그만큼 경쟁도 치열하다. 처음부터 성공에 대한 열정만 가지고 이룰 수 있는 것은 생각처럼 그리 많지 않다. 다만 ‘스스로 포기하지 않았다면 아직 끝난 것이 아니다’라는 말처럼 인내심을 가지고 영업적인 부분과 문화적인 부분에서 노력해 나가야 한다. 실 소비자인 지역민들과 함께 호흡할 줄 알고 동화되어야 한다.

운영과 제품에 대한 기술적 부분은 미건돌침대 본사의 아낌없는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미건의 문화, 평가는 자신이 아니라 시장이 말해주는 것 아닌가?

- 그렇다. 미건이라는 기업은 마케팅과 제품에 있어서 시장에서 선구자적인 역할을 해왔고 오늘의 개인용 온열기라는 시장 생성과 체험관이라는 독특한 마케팅 방식이 보편화되는 결과를 낳았다.

창의성은 새로운 문화를 만든다. 문화적 돌연변이가 탄생해 그것을 모방하는 사람들이 생겨나면, 그 모양이 하나의 변화를 일으키고 그 변화가 뿌리를 내리면 또 다시 그것이 문화가 된다. 이미 시장은 그것을 증명해 주고 있고 미건의 문화에 대해 충분한 평가를 해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개인 사업을 준비하는 분들을 위해 해주고 싶은 조언이 있다면?

- 한 번에 성공의 가도를 달리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암담하다고 생각되는 현실에 좌절해서는 안 된다.

모든 일에는 인과관계가 있다. 왜 이런 결과에 봉착했는지 원인을 찾고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야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당연히 나 또한 힘든 시간이 있었다. ‘삶이 나에게만 왜 이렇게 보답 없이 힘들게 하는지’를 생각해 보니 열심히 살려고만 했지 효율적인 삶을 생각하지는 못했다. 결국 원인은 상상이 아닌 현실에서, 과거가 아닌 미래를 바라보는 현재의 생각과 실천에 대한 차이였다.

천천히 가도 제 갈 길을 다 가는 것들이 있다. 반대로 서둘러도 제 갈 길을 못 찾고 힘 만 빼는 것들이 있다. 목표에 도착해도 차이가 나는 것은 과정이다. 미건돌침대와 함께하며 지역민들과 동화되는 방법을 찾고 미건의 문화 속에 노원점만의 문화를 만들어 왔다. 본사에 대한 절대적인 신뢰와 믿음 그리고 빠른 정보 공유는

성공에 대한 전부는 아니어도 과정의 핵심임을 의심하지 말았으면 한다.

한편, 미건의료기 돌흙침대는 ‘2019 대한민국소비자 신뢰대표브랜드 대상’ 9년 연속 수상과 관련해 ‘고객 보은 행사’를 10월 31일 까지 전국대리점에서 동시에 진행한다.

또한 대리점 확대에 대한 고객의 지속적인 요청과 창업 문의에 해당 기간 동안 전국 대리점도 함께 모집한다. 이번 모집 기간 중 초기투자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가맹비 및 물류 보증금을 받지 않으며. 영업지역권에 대한 보장과 세일즈 이후 전국 배송 및 as는 본사 전문부서에서 직접 진행하고 있는 등 창업에 특별한 제한이 없어 은퇴 창업이나 여성 창업에 적절하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미건돌·흙침대 이벤트 및 대리점 개설에 대한 정보는 대표전화 또는 가까운 대리점을 방문해 문의하면 된다.

윤선미 기자  sunmi@gvalley.co.kr

<저작권자 © G밸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G밸리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