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퀄컴과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webOS Auto’ 개발 협력
상태바
LG전자, 퀄컴과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webOS Auto’ 개발 협력
  • 이아름 기자
  • 승인 2019.10.30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 퀄컴 나쿨 두갈 제품 관리 수석부사장이 webOS Auto 연구개발과 생태계 확대를 위한 사업협력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G밸리뉴스 이아름 기자] LG전자가 첨단 디지털 무선통신 기술, 제품 및 서비스의 세계적 선도기업인 퀄컴 테크날러지(Qualcomm Technologies Inc.)와 ‘webOS Auto(웹OS 오토)’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webOS Auto는 커넥티드 카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리눅스 기반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이다. LG전자와 퀄컴 테크날러지는 29일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박일평 사장, 퀄컴 제품 관리 수석부사장 나쿨 두갈(Nakul Duggal) 등이 참석한 가운데 webOS Auto 연구개발과 생태계 확대를 위한 사업협력(MOU)을 맺었다.

양사는 △webOS Auto 레퍼런스 플랫폼 개발과 공동 마케팅 전개 △webOS Auto 상용화 및 생태계 강화 등 다방면에서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퀄컴은 최신 시스템온칩(System on Chip, SoC)이 적용된 ‘스냅드래곤 오토모티브 개발 플랫폼(Qualcomm® SnapdragonTM Automotive Development Platform, ADP)’을 제공한다. LG전자는 이를 기반으로 퀄컴의 최신 5G 네트워크 솔루션 및 서비스 등을 webOS Auto 플랫폼에 적용한다. LG전자는 2020년 1월 열리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인 ‘CES 2020’에서 공동으로 개발한 webOS Auto 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다.

LG전자는 이날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추가한 webOS Open Source Edition 2.0(웹OS 오픈소스에디션 2.0)도 개발자 사이트에 공개했다. 개발자들은 webOS Auto 플랫폼에 적용될 일부 기능들을 미리 경험해 볼 수 있다.

짐 캐시(Jim Cathey) 퀄컴 글로벌 사업총괄 사장은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양사의 협력은 향후 성장이 기대되는 차세대 전장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며 “양사의 경험과 전문성은 고객들에게 최고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은 “이번 퀄컴과의 협업으로 webOS Auto 플랫폼의 생태계가 한층 확장됐다”며 “5G 네트워크, 멀티미디어 등 퀄컴의 최신 솔루션을 통해 고객들은 커넥티드 카 내에서도 집과 동일한 엔터테인먼트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