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컨셉, 2019년 FW 시즌 온라인 패션 쇼핑 트렌드 발표
상태바
W컨셉, 2019년 FW 시즌 온라인 패션 쇼핑 트렌드 발표
  • 윤선미 기자
  • 승인 2019.11.14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롱코트 가고 웨어러블한 크롭 재킷, 하프 코트, 숏 무스탕이 대세
사진 - W컨셉 제공
사진 - W컨셉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한층 쌀쌀해진 가을 날씨가 이어지며, 본격 겨울맞이 쇼핑에 나설 시즌이 돌아왔다. 올해는 지난해 강세였던 코트 대신 하프 코트, 크롭 재킷, 숏 무스탕 등의 아우터가 주목받고 있다. 2019년 패션업계에 불고 있는 웨어러블한 뉴트로 트렌드를 저격함과 동시에 개성을 중시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기본 디자인에서 변형된 색다른 스타일을 선호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프리미엄 온라인 편집숍 W컨셉은 지난해와 올해 9월부터 11월까지의 판매 랭킹과 판매량 등을 바탕으로 올 가을·겨울 인기 트렌드를 짚어보고 옷장에 하나쯤 꼭 마련해야할 필수 겨울 아이템을 제안했다.

이번 시즌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점점 짧아지는 가을과 더불어 한절기도 채 버티지 못하던 반절기템 재킷 카테고리의 반격이다. 2018년의 아우터 매출은 코트가 재킷을 크게 웃돌았지만 올해는 재킷이 전통의 강호 코트를 밀어내고 겨울 아우터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W컨셉에서 작년과 올해 재킷 상품군의 수주액을 비교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74%의 성장률을 보였다. 프론트로우(FRONTROW)는 재킷과 팬츠로 구성한 수트 컬렉션 인기에 힘입어 어패럴 판매 랭킹 탑에 올랐다.

이와 함께 숏 기장의 아우터가 전년대비 급부상했다.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 엘이(LE)숏 무스탕과 오버듀플레어(OVERDUEFLAIR)핸드메이드 크롭 재킷이 대표적이다. 이들은 짧은 기장으로 차별점을 주었을 뿐만 아니라 오버사이즈핏과 빈티지스러운 버튼 디자인을 가미해 브랜드의 유니크한 디테일과 뉴트로 감성을 살린 것이 판매 호조를 이끈 요인으로 분석됐다.

 

사진 - W컨셉 제공
사진 - W컨셉 제공

 

트렌디한 디자인을 선호하는 양상은 가방 판매 추이에서도 드러났다. 가방 상품군 전체가 전년대비 147% 성장하면서 인기 쇼핑 제품으로 떠오른 가운데 3-50만원대의 중고가 백화점 유통 브랜드의 매출이 하락세를 보이고 보다 개성있는 디자인과 퀄리티를 겸비한 디자이너 백이 2-30대 여성 고객들 사이에서 매출 비중이 상승했다.

W컨셉은 매 겨울 셀러브리티들에게 선택받는 단독 브랜드 닐바이 피(NILBY P)와 아크로(AKRO)의 겨울 코트 아이템들은 기존 스테디셀러답게 올해도 꾸준한 판매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으며, 이외에 트렌드 분석 결과에 기반한 새로운 픽들도 선정했다.

어패럴 카테고리에서는 한겨울도 거뜬할 두께감 있는 울 혼방 원단으로 제작한 앤유(AND YOU)파리 투 버튼 블레이저와 크롭 기장과 퀄리티 높은 페이크퍼를 사용한 커런트(CURRENT)퍼 크롭 재킷이 숏 아우터의 인기를 이어갈 전망이다.

슈즈는 100% 이탈리아 가죽을 사용한 어데인(ADAYIN)레더 니하이 부츠와 니켈 굽으로 포인트를 준 레이첼 콕스(RACHEL COX)의 앵클 부츠가 다가오는 겨울을 강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W컨셉은 올 겨울 트렌드에 맞는 합리적인 겨울 아이템 쇼핑을 위해 11월부터 12월까지 두 달간 아우터샵을 진행하며, 카테고리 별 최대 90% 할인 판매하는 블랙 프라이데이 기획전을 포함한 다양한 프로모션 및 재미있는 이벤트들도 계획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