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업계, ‘크림치즈’ 메뉴로 소비자 눈길
상태바
식품업계, ‘크림치즈’ 메뉴로 소비자 눈길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01.22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왼쪽 위부터 차례로 KFC ‘폴인크림치즈징거버거’, 배스킨라빈스 ‘우리끼리’, 스타벅스 ‘해피치즈화이트모카’, 뚜레쥬르 ‘치즈브라우니’
사진 - 왼쪽 위부터 차례로 KFC ‘폴인크림치즈징거버거’, 배스킨라빈스 ‘우리끼리’, 스타벅스 ‘해피치즈화이트모카’, 뚜레쥬르 ‘치즈브라우니’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아, 식품업계에서는 하얀 크림치즈를 활용한 다양한 신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이는 경자년(庚子年)이 육십간지 중 37번째로 경()이 백색 이라는 부분을 반영 흰 색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분석되며, 버거부터 음료, 아이스크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치킨 브랜드 KFC는 이러한 트렌드에 따라 지난 14, 크림치즈볼이 통째로 들어간 신메뉴 폴인크림치즈징거버거를 출시했다.

KFC만의 방식으로 튀겨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통가슴살 필렛과 매콤한 소스에, 달콤하고 부드러운 크림치즈볼이 통째로 들어간 제품으로, 입안 가득 퍼지는 크림치즈의 풍미를 느낄 수 있다.

배스킨라빈스는 최근 프랑스 프리미엄 크림치즈 브랜드 끼리(Kiri)’와 손잡고 이달의 맛 우리끼리를 출시했다. 우리끼리는 부드럽고 진한 끼리 크림치즈 아이스크림에 고소한 풍미를 더해주는 끼리 치즈 케이크 큐브를 더한 제품이다.

스타벅스에서 선보인 해피 치즈 화이트 모카는 부드러운 풍미와 쫀쫀한 식감이 살아있는 크림치즈 휘핑과 달콤한 화이트 초콜릿이 어우러진 음료다. 경자년 새해를 상징하는 음료답게 치즈와 흰색의 화이트 초콜릿을 활용한 것은 물론 이름처럼 스타벅스를 찾는 모든 고객이 행복한 새해를 맞이하길 바란다는 상징적인 의미를 담았다.

뚜레쥬르에서는 리얼 브라우니에 위에 크림치즈를 올려 구운 치즈 브라우니를 선보였다. 기존 진한 초콜릿의 달콤한 맛을 자랑하던 리얼 브라우니에 크림치즈를 듬뿍 올린 단짠 조합이 특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