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제일제면소 서울역사점 미래형 스마트 매장 도입
상태바
CJ푸드빌, 제일제면소 서울역사점 미래형 스마트 매장 도입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02.03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형 기술 매장에 도입 매장 대기부터 주문·서빙까지 자율화 매장으로 운영
사진  - CJ푸드빌 제공
사진 - CJ푸드빌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별미국수 전문점 제일제면소 서울역사점에 서빙 로봇을 시범 도입한다.

제일제면소는 LG전자가 개발한 LG 클로이 서브봇(LG CLOi ServeBot)을 국내 최초로 현장에 도입했다. 클로이 서브봇은 지능형 자율주행 기능으로 최적의 동선을 파악해 주문한 테이블에 도착한다. 3D 카메라와 초음파 센서가 있어 이동 시 테이블 간 좁은 사이를 순조롭게 이동하며 장애물을 피하거나 멈춰 설 수 있다.

이로서 제일제면소 서울역사점은 매장 입장부터 서빙까지 첨단기술을 적용한 매장으로 운영된다. 매장 대기 시 스마트 웨이팅시스템으로 매장 앞 태블릿PC에 이름과 연락처를 남기면 입장 순서에 맞춰 카카오톡 메시지를 받는다. 매장에 입장하면 각 테이블에 있는 태블릿PC로 메뉴 주문, 직원 호출 등을 할 수 있어 빠르고 편리하게 서비스 받을 수 있다.

클로이 서브봇의 도입은 직원과 고객의 편의를 극대화 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가장 큰 장점은 4인 메뉴를 한 번에 옮길 수 있어 고객이 기다림 없이 음식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이다. 기존에는 4인 주문 시 한 명의 직원이 여러 번에 거쳐 서빙을 해 모든 메뉴가 나오길 기다렸다. 하지만 이번 클로이 서브봇 도입으로 단 한 번에 서빙이 가능하다. 국물이 많은 면 요리도 안정적으로 옮기는 것이 특징이다. 테이블 정리도 한결 빠르고 수월해져 대기 고객이 빠르게 입장 할 수 있다. 식사 후 클로이 서브봇이 빈 그릇을 주방으로 옮겨줘 직원은 테이블 정리 등 마무리만 하면 된다.

제일제면소 측은 서울역사점에 우선적으로 주문 및 서빙 등 혁신 기술을 도입해 고객에게 신선한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라며 직원들이 고객 서비스에 더욱 집중해 특별하고 높은 서비스를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