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의류관리기 로라스타, 2019년 스위스 다리미부문 판매 1위 기록
상태바
프리미엄 의류관리기 로라스타, 2019년 스위스 다리미부문 판매 1위 기록
  • 이주은 기자
  • 승인 2020.02.20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위스 약 30% 시장점유율로 2년 연속 매출 1위 기록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프랑스 ‘Grand Prix’ 혁신상 등 세계 최고 디자인 경쟁력 입증

프리미엄 의류관리기 로라스타는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GFK가 발표한 ‘2019년 스위스 다리미 부문’ 매출 1위를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GFK는 지난해 스위스 다리미 시장 판매집계 결과에 기반한 것으로 로라스타가 판매액 기준으로 약 30%의 시장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로라스타는 GFK의 스위스 다리미 부문에서 2년 연속 매출 1위라는 쾌거를 올렸다. 

1980년 스위스에서 설립된 로라스타는 스팀다리미를 전문적으로 제조 • 생산하는 기업이다. 지난해 기준 전 세계에서 286만대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스위스 시장 내 스팀다리미 점유율 1위로, 약 25%의 가정이 사용하고 있다. 로라스타의 주력시장은 유럽이며 중국, 동남아시아, 호주 등을 포함해 약 53개국에 진출해있다.

로라스타는 제품을 스마트폰에 연결해 작동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세계 최초 커넥티드(Connected) 스팀다리미를 지난해 내놓았다. 높은 기술력과 특별한 디자인으로 프리미엄 시장 내 경쟁력을 확보한 것이다. 국내 유일 건식 스팀으로 기존 스팀다리미와 달리 다림질 중 옷이 젖지 않는다. 스팀 기능도 갖춰 천 소재 유아용 장난감 등에 유용하다.

또한 로라스타는 어떤 소재 옷감에도 손상이 없으며 볼록한 다리미 열판으로 위, 아래 주름을 한번에 제거해 다림질 시간을 감소해주는 ‘3D 솔플레이트’와 심장 박동과 같이 반복적으로 초미세, 고온 스팀을 분사해 평소 관리하기 어려운 패브릭 가방, 인형 등에도 스팀 살균을 해 미세먼지와 알러지도 해결하는 ‘펄스 스팀’기능도 있다.

이처럼 로라스타는 소비자의 니즈를 철저히 조사해 지속적으로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2017년 9월 국내 판매를 시작으로 ‘다리미계 샤넬’로 혼수로망 제품 및 필수품으로 자리를 잡으며 지난해 국내 물량 부족 현상도 보였다. 

로라스타는 드라이클리닝 등 세탁 전문가들만이 사용했던 스팀 기술을 가정에서도 쓸 수 있도록 고안된 프리미엄 의류관리기다. 특히 스팀살균 기능이 뛰어나 99.999%살균으로 미세먼지 등 유해물질을 제거해 준다. (연구기관(연구일자) : 영국알레르기협회(19.09.03), 스위스SCITEC(17.03.28) 및 한국의류시험연구원 (17.08.21)에서 인증 받은 살균력)

최근 영국 해리왕자와 매건 마클 왕자비가 왕실에서도 여러 대의 로라스타를 사용되고 있다고 알려져 더욱 유명세를 탔다. 이에 로라스타는 홈쇼핑에서 연이은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영국 헤롯 백화점, 파리 BHV, 중국 SKP 백화점 등 해외 주요 백화점에 입점해 판매하며 해외 각지에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뿐만 아니라 로라스타는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로 꼽히는 독일 ‘레드닷 디자인어워드’에서 3년간 수상 실적이 있다. 또한 2000년과 2003년 독일 IF 디자인상과 2014년 미국 GOOD 디자인상, 2014년 스위스 Dobry 디자인상, 2018년 프랑스 Grand Prix 혁신상 등의 다양한 수상 실적을 이어가며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로라스타의 수입원인 게이트비젼㈜의 김성수 대표는 “로라스타는 제품 본연의 기능이 뛰어나 사용자 만족도가 높은 제품으로 비싼 가격에도 잘 팔린다. ‘일점호화 소비’(평상시는 저렴한 물건을 골라 구매하지만 특정 물품은 비싼 것을 구입하는 소비 성향)로 가치소비 열풍이 불며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켜 주는 고급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