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용품 브랜드 아토오겔, 베이비·아기로션, 착한 성분과 가성비까지 챙겨
상태바
유아용품 브랜드 아토오겔, 베이비·아기로션, 착한 성분과 가성비까지 챙겨
  • 이주은 기자
  • 승인 2020.03.0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아이가 사용하는 아기화장품에 피부에 유해한 성분이 함유된 일부 제품들이 드러나면서, 내 아이에게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베이비용품을 찾는 육아맘들의 고민글이 곳곳에 올라오고 있다.

피부에 불필요한 성분의 함유로 부모들의 불안이 이어지면서, 유아로션, 아기고보습크림을 판매하고 있는 다양한 유아화장품 브랜드에서 전 성분을 공개하는 곳들이 생겨나며 인지도에 경쟁력을 둔 비싼 주니어로션보다 가성비를 챙길 수 있는 아기 보습로션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

베이비바디로션 및 아기엉덩이크림 등으로 피부에 매일 직접 닿는 제품인 만큼 내 아이의 피부타입을 확인해서 꼼꼼하게 전 성분을 비교해 구매하는 것이 필수가 된 셈이다.

피부 체온이 높은 아이들은 쉽게 몸에 땀이 나면서 잦은 마찰에 피부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산뜻한 아기보습크림을 자주 덧바르며 건조하지 않게 관리하고, 과한 유분기 대신 피부가 편안히 숨을 쉬기 위해 수분도가 높은 제품을 선택하는 추세이다.

유아용품 브랜드 ‘아토오겔’은 대체적으로 산뜻한 보습감을 가진 제품을 판매하면서, 인공향료와 인공색소 등 보습관리에 필수적이지 않은 성분을 배제하여 향좋은아기로션 보다 보습력과 성분을 우선시한 아기로션을 제시하고 있다.

전 제품 내에는 세라마이드가 함유되어있으며, 이 밖에 글리세린, 판테놀, 베타글루칸 등의 성분이 함유되어 진득한 보습을 더하고, 민감성 피부 케어에 도움을 주는 알란토인, 달맞이꽃, 검정콩, 스페인감초 등의 성분을 함유하여 진정 관리를 돕는다.

관계자는 “우리 가족의 건강을 오롯이 생각하는 슬로건으로 운영되고 있다. 피부에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고, 믿을 수 있는 브랜드의 입지를 다져 고객들의 다양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자체적으로 피부에 불필요한 성분은 엄격히 배제하고, 건강한 피부를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성분을 넣어 정직하게 판매하고 있다. EWG 그린 성분을 담은 전 제품의 등급을 투명하게 공개하며, 출고 및 입고, 품질 시스템을 전부 공개하고 있다. 믿고 구매해주시는 고객들께 좋은 아기선물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공식몰에서는 사용 후 불만족 시 30일 이내 환불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