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경북경찰청에 ICT 기술 제공
상태바
SK텔레콤,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경북경찰청에 ICT 기술 제공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03.23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경북 경산경찰서의 경찰관이 지오비전을 통해 실시간 유동인구를 파악하며 핀 포인트 순찰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 - 경북 경산경찰서의 경찰관이 지오비전을 통해 실시간 유동인구를 파악하며 핀 포인트 순찰을 준비하고 있다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SK텔레콤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ICT 기술로 힘을 보탠다.

SK텔레콤이 자사의 빅데이터 기반 실시간 유동 인구 분석 서비스 지오비전(Geovision)’을 코로나19 확산 대응 활동을 위해 경북경찰청에 무상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력은 SK텔레콤과 경북경찰청이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ICT 기술을 적극 활용하기로 결정하며 진행됐다.

SK텔레콤은 지난 9일 경북 경산경찰서에 지오비전기반 해당 지역 유동 인구 데이터를 시범 제공해 보다 효율적인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국민 체감안전 향상을 위한 핀포인트 순찰을 지원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정부가 코로나19 공식 종결을 선언할 때까지 지오비전서비스를 지속 제공할 예정이며 경찰청과 이를 전국 모든 경찰서로 확대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지오비전은 국내 최대 수준의 빅데이터 및 공간 데이터 분석 서비스로 휴대폰과 기지국 간 통신 데이터를 기반으로 상권 분석, 인구통계 작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지오비전은 전국 방방곳곳의 유동 인구를 5분 단위로 확인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서비스다.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지라프(GIRAF)’를 통해 60테라바이트(TB)에 이르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5분 단위로 분석하고 시각화 작업까지 완료해 고객에게 제공한다.

또한 지오비전SK텔레콤은 한 기지국의 통신 반경을 10m 단위로 잘개 쪼개 관리하는 피셀(pCell)’ 기술을 적용해 기존 ID 측위 방식대비 5배 이상 정밀한 위치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경북경찰청은 지오비전데이터를 활용해 현재 인구 밀집도가 높은 지역을 확인, 실시간 핀 포인트(Pin-Point)’ 순찰을 시행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주민의 체감안전도 향상에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