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인디음악 생태계 지원하는 ‘서울라이브’ 공모
상태바
서울문화재단, 인디음악 생태계 지원하는 ‘서울라이브’ 공모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03.26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션부터 팬들까지…인디음악 생태계를 구성하고 있는 누구나 신청 가능
사진 - 서울문화재단 제공
사진 - 서울문화재단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서울문화재단 서교예술실험센터이 홍대 인디음악을 활성화하고 다양한 프로젝트와 공연을 발굴하기 위한 서울라이브지원사업 공모를 26()부터 412()까지 진행한다.

2009년에 개관한 서교예술실험센터(마포구 잔다리로)는 서교동사무소를 리모델링한 복합문화공간이다. 2013년부터 민관 거버넌스 모델인 공동운영단과 서울문화재단이 함께 운영하며 홍대 앞 문화예술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매년 새롭게 시도하고 있다.

지원 규모는 인디뮤직 D.I.Y 프로젝트 라이브 기획공연 소규모 인디뮤직 페스티벌 등 3개 분야에서 약 85팀을 선발한다.

인디 음악 작업에 다양한 기획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인디뮤직 D.I.Y 프로젝트는 정식 음원을 발매한 인디 뮤지션의 활동과 관련된 프로젝트가 대상이다. 50건을 선정해 각 200만 원씩 지원한다.

신청 가능 프로젝트는 시각 예술가와 협업한 앨범 커버 디자인 뮤지션 홍보를 위한 프로필 사진 또는 라이브 영상 제작 뮤지션 공연 의상 제작 인디음악과 관련 매체(유튜브·팟캐스트·매거진) 제작 뮤지션 MD 개발 등이다.

인디 신의 활발한 교류를 지원하는 라이브 기획공연은 서울 소재의 공연장에서 국내외 뮤지션이 2팀 이상 참여하는 소규모 공연이 대상이다. ‘국내 뮤지션 교류 공연은 총 22건을 선정해 각 200만 원씩, ‘국내-해외 뮤지션 교류 공연8건 내외에게 500만 원부터 최대 700만 원까지 지원한다.

국내 뮤지션 교류 공연 지원에는 국내 뮤지션이 2팀 이상이, ‘국내-해외 뮤지션 교류 공연에는 국내 1팀과 해외 1팀 이상이 필수로 참여해야 한다. , 공연에 참여하는 뮤지션은 모두 정식 음원을 발매한 이력이 있어야 한다.

작지만 알찬 축제를 지원하는 소규모 인디뮤직 페스티벌은 서울의 공연장, 클럽, 야외 등에서 6팀 이상의 뮤지션이 함께할 수 있는 음악 페스티벌 분야다. 5건 내외를 선정해 최대 1000만 원씩 지원한다.

페스티벌에 참여하는 뮤지션의 2/3 이상은 정식 음원을 발매한 이력이 있어야 한다.

인디뮤직 D.I.Y. 프로젝트 지원라이브 기획공연(국내)’ 분야는 별도의 정산 없이 간략한 공연 결과보고서로 사업 마무리를 할 수 있다.

한편, ‘서울라이브412()까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공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교예술실험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