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한 비듬샴푸 대신 천연탈모샴푸로 두피 환경 개선
상태바
독한 비듬샴푸 대신 천연탈모샴푸로 두피 환경 개선
  • 이주은 기자
  • 승인 2020.03.2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이주은 기자] 비듬은 두피에서 표피가 작게 떨어지면서 각질이 일어나 눈에 띄게 나타나는 현상을 뜻한다. 피부 표면에서 자연스럽게 떨어져나오는 것으로 두피에 노폐물이나 지방, 먼지 등이 쌓이고 묻으면서 생겨나는 현상이다. 정상적인 두피라면 머리를 감은 지 3일에서 5일 후에 눈에 띄게 보이지만 지루성 두피염을 앓는 환자나 두피 각질이 심한 환자는 머리를 감은 직후에도 비듬이 떨어질 수도 있다.

이런 비듬은 오랫동안 방치하면 심해지고 탈모로 이어질 수가 있다. 비듬은 환경적 요인에 의한 자연스러운 현상이긴 하지만 원인에 의해 심각해질 수가 있는데, 감염, 상처에 의해 심해지기도 하고 알칼리성이 강한 샴푸를 사용하거나 샴푸제를 이용한 후 충분한 세척을 하지 않을 때 비듬이 심해진다. 

이런 비듬을 없애기 위해 비듬샴푸를 사용하는 이들이 있는데, 주 2~3회 정도로 사용 빈도를 제한해서 사용해야 하고 처방전이 있어야 하는 등 제약이 있을 정도로 독한 성분이 함유되어 있는 제품들이 있다.

비듬샴푸를 사용하는 것은 1차원적으로 봤을 때 비듬균을 박멸해주면서 확실하게 억제할 수 있는 방법이다. 하지만 유독한 성분은 우리 두피에 필수적인 조직과 세포들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해서 두피장벽이 약화되면서 제품을 사용 중단 후에 더 심한 비듬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천연탈모샴푸 전문 브랜드 루트하우스 이진용 소장은 “비듬샴푸를 사용한다고 해서 비듬을 줄일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탈모예방 샴푸나 두피케어샴푸를 올바르게 사용하는 것이 두피를 관리해 비듬을 줄일 수 있다”며 “비듬균은 우리 몸의 이로운 조직과 구분될 수 없기 때문에 일시적인 효과를 위해서 사용할 독한 성분의 제품에 기대기보다는 올바른 두피 환경으로 개선해주는 천연제품으로 관리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지성샴푸추천, 탈모샴푸추천처럼 광고에 현혹되지 않고, 남성 여성탈모샴푸이나 지루성두피염샴푸와 같이 다양한 개인의 두피 상태에 맞게 샴푸제를 선택해서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헤어토닉 같은 제품을 병행해 사용하며 두피를 관리하며 건강한 두피 환경을 조성하는 것으로 정상적인 범주로 비듬을 관리해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루트하우스는 천연 두피 케어 브랜드로 한국 소비자 만족지수와 한국 소비자 평가에서 탈모샴푸1위를 수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