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5월 맞아 상담문의 증가, 재난지원금 문의도 많아…”
상태바
결혼정보회사 가연 “5월 맞아 상담문의 증가, 재난지원금 문의도 많아…”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05.21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팅파티 관심 함께 증가, 하반기 재개 고려 중”
사진 - 가연결혼정보㈜ 제공
사진 - 가연결혼정보㈜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가정의 달 5월이 되면서 결혼정보회사의 풍경도 달라지는 추세다.

결혼정보회사는 업계 특성상 고객이 직접 방문하는 면대면 상담 위주에서, 코로나19 영향으로 직접 만나지 않아도 되는 비대면 상담 위주로 바뀌는 등 많은 변화가 있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지난 2월부터 전화상담문의가 증가하고 직접 방문이 어려운 고객들이 생겨나자, 전화를 통해 상담·결제를 할 수 있는 수기특약결제 서비스를 확대해왔다. 전체 결제 중 약 60%로 역대 최대 비중을 기록한 것은 물론 전화 상담·결제 시 가입비 할인 및 미팅횟수 찬스 등 많은 혜택을 제공하며 고객 편의와 만족도를 높였다.

더불어 가연은 3~5월 정회원 대상 미팅파티부터 제휴사 및 비회원 미팅파티까지 파티 일정을 연기하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했다. 미혼남녀들에게 다양한 만남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꾸준히 이어온 프라이빗 행사지만, 이번만큼은 참석자들의 안전을 고려해 부득이하게 취소를 결정한 바 있다.

결혼정보업체 가연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가정의 달 5월이 되면서 상담 문의가 증가하는 추세다”며 “코로나가 진정된 후에 진행하겠다던 기존 회원들이 다시 만남을 요청하고 있고, 결혼할 인연을 찾으려는 의지도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 “미팅파티에 대해서도 문의가 많아지면서 하반기 파티 재개를 고려하고 있다. 일정이 결정되면 문의·신청을 했던 분들에게 먼저 안내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최근 정부 재난지원금으로 결혼정보 서비스 결제가 가능하기에 더욱 적극적인 문의가 오고 있다”며 “서울, 경인, 수원 등 수도권 지역부터 부산, 대전, 대구, 광주까지 총 7개 점에서 사용 가능하니 해당 지역 거주자 분들은 참고하시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가연은 건물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엘리베이터와 상담실 각 층 내 손소독제를 비치했으며, 직원 및 커플매니저들이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