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서부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쓴 생활 여행 에세이 ‘왓슨빌’ 출간
상태바
미국 서부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쓴 생활 여행 에세이 ‘왓슨빌’ 출간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06.09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낯선 곳에 익숙한 일상을 만드는 ‘긴 여행’ 트렌드와 함께 독자 호평 얻어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한 달 살기, 일 년 살기 등 낯선 곳에서 자신만의 일상을 만들어 가는 긴 여행이 꾸준히 인기인 가운데 작가 정연진이 미국 서부의 작은 마을 왓슨빌에서 8개월간 머물며 쓴 이야기를 엮은 여행 에세이 왓슨빌을 출간했다.

이 책은 관광지 정보나 여행지 사진을 주로 싣는 다른 여행 에세이와 달리 여유로운 시골 마을의 사소한 일상을 보여 주는 점이 특징이다.

저자가 8개월이라는 비교적 긴 시간 동안 이곳의 작은 다락방을 빌려 머물면서 잠시나마 그곳 사람이 되어 보는 생활 여행을 한 덕분이다. 그동안 이곳에서 새로운 날씨에 적응하거나 동네에 자기만의 산책로를 만드는 일 등을 하며 느긋이 살았을 뿐이다. 특별한 명소에 갈 필요도, 급히 다른 곳으로 이동할 예정도 없는 저자의 여행은 읽는 이에게도 여유로운 느낌을 전한다.

영문학을 전공한 저자의 깊이 있는 감상은 이 책 특유의 차분한 분위기를 만든다. 대학에서 영문학을 가르치고 있는 저자는 이곳 생활 중 자연스레 평소 즐겨 읽던 미국 문학가의 시나 글들을 떠올린다. 자신의 다락방에서 보이는 별을 보며 앙드레 말로의 말을 기억하고 푸석한 미국 사과를 먹으며 로버트 프로스트의 사과를 떠올리는 것이다. 그녀의 감상은 읽는 이 역시 잠시나마 일상을 벗어난 낭만을 누리도록 한다.

출판사 북랩은 긴 여행의 유행은 휴식을 필요로 하는 이들이 많아졌다는 방증일 것이다. 관광지는 아니지만 그래서 더 평화로운 마을 왓슨빌에서의 여행 일기는 휴식 같은 여행의 단면을 보여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