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에 AI집적단지 들어선다
상태바
광주광역시에 AI집적단지 들어선다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0.06.18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광역시에 AI집적단지가 들어선다

광주광역시는 18일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역점 추진 중인 AI집적단지가 들어설 첨단3지구의 특구개발계획이 과학기술정통부 제33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에서 심의·의결돼 개발계획이 확정됐으며, 다음주 고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첨단3지구는 북구 오룡동‧대촌동‧월출동, 광산구 비아동, 장성군 남면‧진원면 일원 361만6853㎡에 이르는 지역으로 광주, 전남지역 주요 연구·산업의 거점으로 조성된다.

첨단3단지 토지이용계획(자료=광주광역시)
첨단3지구 토지이용계획(자료=광주광역시)

개발계획의 주요 내용은 전체의 약 32.9%(119만1000㎡)를 차지하는 AI기반 과학기술 창업단지를 포함한 연구·산업용지로, 17.4%(62만8000㎡)가 주거 및 상업용지로 공급되며, 공원녹지 등 기반시설 부지가 49.7%(179만8000㎡)인 친환경 복합단지로 계획됐다.

문재인 정부 지역공약인 AI기반 과학기술 창업단지는 광주과학기술원과 인접한 지역에 배치해 우선 추진하고, 주변지역에 정보통신, 과학기술서비스업 등 관련기업을 유치해 산학연 클러스터가 되도록 육성할 계획이다.

산업용지 중 제조업 용지는 광주시 11대 대표산업 등을 고려해 ‘연구, 광기반융복합, 스마트케어가전, 차세대전지, 나노산업, 의료산업’ 등을 유치업종으로 계획됐으며, 전체 산업용지 면적의 12.6%를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전용단지로 공급할 예정이다.

광주연구개발특구 첨단3지구는 오는 12월 실시계획 승인절차를 거쳐 연내 AI중심 산업융합집적단지를 착수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지난 4일 시행된 경제자유구역(AI 융복합지구-첨단3지구) 지정과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남언 시 일자리경제실장은 “이번 심의 의결은 첨단3지구가 지난 경제자유구역(AI 융복합지구지정)에 이어 연구개발특구로 인정되는 결과다”며 “중점 추진과제인 AI중심 산업융합집적단지 연내 착공의 기틀을 마련함에 따라, 광주·전남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광역시는 18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광주형 인공지능 일자리 창출을 위한 인공지능 인재 채용설명회를 개최하고 신규 AI 유치기업과 관내 기업들이 역량있는 지역인재를 만날 수 있는 장을 마련했다. 

국가 예비타당성 면제사업으로 선정된 인공지능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은 이번 채용설명회이후 공모를 통해 인공지능 분야 전문인력 32명을 채용할 계획이어서  구직자들의 큰 관심을 이끌었다.

광주광역시는 이번 채용 설명회를 그간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추진한 기업유치 활동의 연장선상이라고 밝히며 앞으로 더 많은 기업유치 및 일자리 창출의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설명회에는 ▲(주)티맥스소프트 ▲한컴그룹 ▲NBP(주) ▲SAP코리아(주) ▲나무기술(주) ▲㈜이글루시큐리티 ▲(주)솔트룩스 ▲(주)인포웍스 ▲(주)텔스타홈멜 ▲(주)싸이버메딕 ▲(주)테르텐 ▲(주)오토노머스에이투지 ▲알바이오텍(주) ▲(주)한기술 ▲바이스(주) ▲샌드글래스(주) ▲(주)넷온 ▲(주)에스오에스랩 ▲(주)공간정보 ▲(주)인디제이 ▲(주)디투리소스 ▲(주)그린정보시스템 ▲NH네트웍스(주) ▲(주)메가테라퓨틱스 등 24개 기업과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