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재난과 장애예술’ 라운드테이블 개최
상태바
서울문화재단, ‘재난과 장애예술’ 라운드테이블 개최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06.3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지진 이후 재난약자인 장애예술인이 마주하는 현실부터 정책에 대한 제언까지
사진 - 서울문화재단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잠실창작스튜디오는 재난과 장애예술을 주제로 장애예술인을 위한 예술공간에 대해 논의하는 라운드테이블을 73() 오후 4시 잠실창작스튜디오 하늘연에서 개최한다.

국내 최초 장애예술인 전문 창작공간인 잠실창작스튜디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비롯한 대형 재난 속에서 장애예술인이 안심하고 창작할 수 있는 환경을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장애와 관련된 공간 구성을 고민하는 기관이나 단체에 시사점을 제공할 이번 라운드테이블은 예술가와 장애 당사자로서의 정체성을 동시에 가진 장애예술인들이 직접 참여해 포용적인 공간을 위해 갖춰야 하는 것은 무엇인지 담론을 제시한다.

이른바 재난 약자로 지칭되는 장애인의 안전한 창작활동을 위한 이번 라운드테이블은 문영민 장애예술 연구자가 사회로 재난과 장애예술에 관한 문승현 작가(잠실창작스튜디오 전 입주작가)의 기조발제 실제 포항 지진을 계기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함께하는 재난 대비 워크숍을 진행했던 창작그룹 리슨투더시티의 박은선 대표의 프로젝트 사례 발표 언택트 시대를 살아가는 장애예술인 김환 작가(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와 김승수 배우(극단 핸드스피크)의 작업 사례 코로나 이후 변화한 장애예술인의 일상과 창작활동을 주제로 하는 김용우 무용가(한국장애인무용협회 회장)의 토론 연극배우로도 활동하는 김원영 변호사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 장애예술인을 위한 사업과 공간의 안전성에 관한 토론으로 구성된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재난 상황은 우리 사회의 가장 약한 고리가 어디인지 드러낸다면서 장애를 구성하는 사회의 조건들이 어떻게 변해야 하는지 창작을 매개로 이야기하는 소중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