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2020 ‘문밖의 사람들: 門外漢’ 코엑스서 공연
상태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2020 ‘문밖의 사람들: 門外漢’ 코엑스서 공연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07.07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엑스와의 협업으로 공간과 미디어, 전통음악을 결합한 새로운 시도
사진 -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제공
사진 -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프로젝트 컨템퍼러리 문밖의 사람들 : 門外漢공연을 716()부터 18()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일대에서 개최한다.

동시대 전통예술의 경계는 어디인가?”라는 질문에서 출발한 문밖의 사람들 : 門外漢은 장르와 형식의 장벽을 넘어 확장되어 가는 전통예술의 새로운 경향을 제시하고자 하는 무대다. 보존과 전승의 틀 안에서만 가치를 인정받던 전통예술을 현재 우리 앞으로 가져오려는 시도를 통해서 새로운 예술가와 공연을 대중에게 소개하는 대표적인 전통예술 컨템퍼러리 공연 시리즈다.

올해 문밖의 사람들 : 門外漢공연 시리즈는 장르 간 결합 또는 표현 방식의 변화를 통해 전통예술이 어떻게 시대와 만나는지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공연단체 5팀이 출연한다. 현대무용, 대중음악, 재즈 등 타 장르 예술가들에 의해 외부에서 바라본 전통예술을 보여준 2번의 시리즈와 달리 올해 공연은 전통예술인이 중심에 선 출연단체가 주를 이룬다.

716일 공연인 무토(MUTO)는 자신들의 활동을 뷰직(View+Music)이라는 신조어로 설명한다. 전통음악과 EDM, 미디어 아트를 결합해 공연예술작품으로서의 완결성을 추구한다.

717일에는 해파리(Haepary)와 추다혜차지스가 뒤를 잇는다. 전통가곡 이수자 박민희와 사운드디렉터 최혜원이 팀을 이룬 해파리는 일렉트로닉으로 재해석된 남창가곡과 종묘제례악을 들려준다.

718일은 경기남부재즈와 고래야가 준비하고 있다. 농담인 듯 진담인 듯 경기남부재즈 이수자를 자처하는 4명의 재즈뮤지션은 국악이라는 무게감에 짓눌리지 않고 그야말로 몸으로 체화된 한국적인 음악을 보여준다.

공연을 주관하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정성숙 이사장은 시대에 따라 변화하고 있는 전통의 가치를 알리고 대중과 함께 호흡할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어려운 시기에 열리는 공연인 만큼 관객들과 참여 예술가들에게 좋은 소통의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