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1분기 전년동기 대비 25% 성장
상태바
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1분기 전년동기 대비 25% 성장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0.07.10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이 올들어 큰폭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글로벌 스마트워치 모델 트래커에 따르면, 2020년 1분기 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25% 성장하였으며, 전 지역에 걸쳐 전년 대비 상승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던 것으로 분석됐다.

2020년 1분기 지역별 스마트워치 출하량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
2020년 1분기 지역별 스마트워치 출하량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

가장 큰 스마트워치 시장인 북미지역은 글로벌 평균보다 높은 30%의 성장률을 기록했고, 중남미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두 자릿수 성장을 보였다. 인도를 제외한 아시아 지역 쪽에서는 상대적으로 낮은 성장을 이어갔고, 글로벌에서 약 3%를 차지하는 인도 시장은 아직까지는 작은 시장이긴 하지만 전년 동기 대비 약 2.5배 상승하면서, 향후 거대 시장으로써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임수정 연구원은, “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은 스마트폰 시장의 5%에 불과한 작은 규모로 아직 본격적인 성장 궤도에 진입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초기의 단순한 기능을 넘어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헬스와 피트니스 기능을 강화하고 디자인적으로도 진화하고 있다”면서, “아직까지는 북미, 유럽과 같은 선진시장들이 주도하고 있지만, 스마트폰의 사례를 통해 경험했던 것처럼 점차 중국, 인도를 비롯한 기타 아시아 지역 등으로 점차 확산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라고 전했다.

이어 임수정 연구원은 “올 상반기 코로나19로 인해 소비자들의 구매 심리가 많이 위축된 상황이어서 스마트워치 시장의 성장이 제한적이었다. 이 시국이 빠르게 진정될 기미가 아직 보이지는 않지만, 주요 시장에서의 소비 심리 회복이 관측되고 있는 만큼 하반기 시장을 좀더 긍정적으로 볼 여지가 있다. 다음 달 중 출시가 예정된 삼성의 갤럭시 워치3는 전작에 탑재됐던 헬스 관련 기능들을 확대하고 배터리 용량을 늘리는 등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하여, 주요 시장인 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하반기 시장 공략에 나설 예정이다”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