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행으로 비접촉 홍채인증 기술 주목받아
상태바
코로나19 유행으로 비접촉 홍채인증 기술 주목받아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0.07.15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지문이나 카드없이 안전하게 출입하고 신원을 인증하는 비접촉 홍채인증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홍채인식기업 이리언스(대표 김성현)는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이 장기화됨에 따라 정부기관과 국방, 공기업, 병원, 민간기업 및 연구소 등 홍채인식시스템 도입 문의와 상담요청이 전년 동기보다 10~20배 가량 크게 늘어났다고 15일 밝혔다.

이리언스는 지문이나 얼굴, 정맥 생체정보를 이용한 바이오인식은 바이러스에 노출될 우려가 높아 불특정 다수가 출입하는 시설물에 매번 찜찜한 마음으로 손이나 출입증을 대지 않아도 100% 비접촉 방식으로 신원을 인증해 주는 홍채인식시스템이 코로나19 감염 사태 이후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리언스는 올들어 주요 대형병원과 교육기관, 연구소는 물론 군부대에서 홍채인식시스템이 신뢰도가 높고 코로나19 예방에 적합하다고 판단, 다수의 기관과 기업이 상담을 요청하고 있으며 연구소, 공공기관, 군부대 등을 중심으로 홍채인증을 도입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홍채인식시스템은 타인의 홍채와 일치할 확률이 0.000083%로 도용이나 복제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생체인식 정확도를 가늠하는 본인거부율도 지문인식 0.1%, 정맥(손바닥)인식 0.01%, 얼굴인식 1%인데 비해 홍채는 0.0001%로 다른 생체인증과는 비교가 안될만큼 정확도가 높다. 

이리언스 홍채인식시스템은금융결제원 인증을 받은 첨단 '분산저장방식' 장치로 출입자 데이터를 보안처리된 다중 서버에 분산저장하고, 외부인의 출입을 차단해 보안성이 탁월한게 특징이다. 콘택트 렌즈나 안경, 고글, 방호복 등을 착용해도 최대 1m 거리에서 정확하게 개인 신원을 인증한다. 최근엔 국내 최초로 코로나19 음압격리병동 출입자를 통제하는 '음압병동 홍채인식시스템'을 선보인 바 있다.

김성현 이리언스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현존하는 바이오인식 중 가장 정확하고 감염 걱정이 없는 비접촉 '홍채인식 시스템'이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블루오션으로 예상되는 언택트 생체인식 시장을 집중 공략해 국내는 물론 전세계에서 사랑받는 홍채인식 전문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리언스'는 2010년 설립된 세계 정상급 홍채인식기업으로, 홍채인식 알고리즘과 홍채인식 시스템, 출입통제 및 근태관리 시스템 등 최첨단 홍채인식 제품을 국내는 물론 30여개국에 설치하며 세계 시장에 이름을 알렸다. 국내에서는 군부대 출입시설, 병원, 금융기관, 공공시설, 건설현장, 기업 중요시설 등에 공급해 4차산업혁명 선도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