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수요응답형 교통 서비스' 설명회 28일 연다
상태바
국토교통부,'수요응답형 교통 서비스' 설명회 28일 연다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0.07.27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수요응답형 교통서비스' 등 교통 분야의 우수사례를 지자체와 공유하여 전국에 확산하기 위한 설명회를 7월 28일 14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모빌리티·주차 등 교통 분야의 우수사례를 지역 곳곳으로 확산하여 교통 소외지역을 포함한 모든 국민들이 우수한 교통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하여 마련됐다. 공공형 택시 사업, 수요응답형 교통서비스인 ‘셔클’, ‘·I-MOD’ 서비스, 주차공유사업 등 우수사례에 대하여 관련 지자체(금천구), 연구기관(한국교통연구원), 서비스업체(현대차)에서 설명할 예정이다.

공공 개발 택시 서비스
공공형 택시 서비스

먼저,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최소 요금의 택시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공형 택시사업의 경우, 한국교통연구원 연구결과, 2019년 국토부 지원 50개 市 약 214만 명 이용기준 통행요금 절감·이동시간 절감 등 직접효과 약 170억 원, 외출횟수 증가(평균 7.4회 → 8.5회, 1.1회 증가)에 따른 지역사회 소비지출 증가 등 간접효과 약 55억 원으로, 연간 총 225억 원의 편익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으며, 이는 사업비 집행액 137억 원 대비 1.64배 수준이다.

설명회에서는 이해관계조정기구 운영, 투명한 정산 시스템 확보, 최적경로 선정을 위한 민간기업(SKT 티맵서비스) 연계 등과 관련하여 파주시·세종시·신안군의 우수사례가 소개될 예정이다.

셔클
앱호출 기반 합승 서비스 셔클

수요응답형 교통서비스인 ‘셔클’과 ‘I-MOD’에 대해서는, 현대차에서 서울 은평구와 인천 영종도 실증분석 결과를 발표한다. 셔클 서비스는 앱호출 기반 합승서비스 제공 대형승합택시이며, 2019년 11월 정보통신기술(ICT) 규제샌드박스(규제유예제도) 통과 이후, 3개월간(’20.2~5) 서울 은평 뉴타운에서 실증사업을 실시했다. 운행 마지막 주인 12주차에는 2442건의 호출건수를 기록하는 등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I-MOD 서비스

I-MOD 서비스는 기존 버스 정류장을 출·도착지로 하는 수요기반자율경로 운송서비스로, 2019년 스마트시티챌린지사업에 선정되어 2개월 간(’19.12~20.1) 영종도에서 실증사업을 실시했으며, 영종도 인구의 10.5%인 9174명의 이용객을 기록했다.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유사업

마지막으로 금천구에서 인근주민전용 노상 주차장 등을 일반주민과 공유하는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유사업’, 공공기관 등의 부설주차장을 개방주차장으로 활용하는 ‘개방주차장 지정제도’의 사례를 다른 지자체와 공유할 계획이다. 금천구는 향후 거주자 우선주차장에 사물인터넷(IoT) 센서 설치로 실시간 주차여부를 확인하는 시스템을 도입해 서비스를 고도화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설명회를 시작으로 교통 분야 우수사례를 전국으로 확산하기 위한 설명회를 정례화할 예정이며, 필요 시 지역별 순회설명회를 추진하여 모빌리티와 주차의 혁신적 서비스가 전파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어명소 종합교통정책관은 설명회에서 “국민들의 교통수요가 다양화·개별화되는 최근의 추세에서, ICT 기술과 결합한 수요응답형 교통수단이 국민들의 편의와 요구수준에 부합하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면서 “정부는 편리하고 혁신적인 교통서비스들을 전 국민이 골고루 누릴 수 있도록 우수사례를 지속적으로 발굴·보급하는 한편, 필요한 제도적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