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하우스 “탈모로 이어질 수 있는 비듬, 두피에 초점 둔 샴푸로 탈모예방 관리 시작”
상태바
루트하우스 “탈모로 이어질 수 있는 비듬, 두피에 초점 둔 샴푸로 탈모예방 관리 시작”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08.0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루트하우스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비듬은 표피가 탈락하는 과정에서 각질이 눈에 띄게 나타나는 것인데, 비듬이 많으면 지저분해 보이고 부정적인 이미지로 보일 수 있다.

피지선의 과다 분비, 호르몬의 불균형, 두피 세포의 과다 증식 등 여러 가지가 원인이 되어 비듬이 생길 수 있는데, 두피에 건성 또는 기름기가 있는 작은 조각이 생기며, 흔히 가려움증을 동반한다. 이 증상이 악화할 경우 지루성두피염을 동반하기도 하며, 탈모까지 이어질 수 있다.

이에 비듬이 많아지는 경우 비듬 관리를 위해 비듬샴푸를 사용하기도 한다. 이때 본인에게 맞지 않는 성분이 함유된 샴푸를 사용하면 증상이 더 심각해질 수 있다. 시중에 흔히 판매하고 있는 샴푸제의 경우 모발에 초점이 맞춰진 샴푸제가 많은데 성분으로 디매치콘, 실리콘오일 등을 함유한 샴푸는 모발을 부드럽고 윤기 나게 만들어줄 순 있지만 모공을 막아 두피가 예민한 사람들일 경우 각질이 일어나거나 두피 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다.

해서 두피 관리를 위해 두피각질샴푸를 구매할 경우 샴푸제에 포함된 성분이 어떤지 꼼꼼하게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탈모예방샴푸, 지성샴푸추천 제품 등으로 광고에 현혹되지 않고 성분을 비교해서 구매하는 것이 중요한데, 자신의 두피 타입과 두피 질환이 어떤 증상인지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천연탈모샴푸 브랜드 루트하우스 관계자는 “비듬은 여러 가지 원인으로 발생하긴 하지만 대부분 두피 관리를 꾸준히 해주면 증상이 완화될 수 있다. 두피 장벽을 강화시켜주고 모공과 모근에 영양을 공급하는 관리가 필요하다. 또한 두피부 PH밸런스를 적절하게 유지해줘 비듬균을 억제하고 모근, 모공이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비듬을 오래 방치하면 탈모로 이어질 수 있어서 두피에 초점을 둔 탈모샴푸와 헤어토닉 제품 등을 꾸준히 사용하면서 두피 건강을 관리해야 한다. 두피를 관리하는 것이 곧 비듬과 탈모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루트하우스는 어성초 목근피 등이 주효 성분으로 함유된 천연 두피 케어 브랜드로 여성 소비자가 뽑은 기능성 샴푸 1위, 한국 소비자 만족지수 1위, 한국 소비자 평가에서 1위를 수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