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엔 와이즈베리, ‘개인의 시대가 온다’ 출간
상태바
미래엔 와이즈베리, ‘개인의 시대가 온다’ 출간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08.04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미래엔 와이즈베리가 개인의 시대가 온다를 출간했다.

가슴 가득 꿈을 품고 간절히 취업을 바라던 취준생은 오래 지나지 않아 가슴 속에 사직서를 품고 사는 퇴준생(퇴사준비생)’이 된다. 취업만 하면 더 이상의 진로 고민은 없을 줄 알았는데 현실은 매일 퇴사를 결심하고 나만의 비즈니스를 꿈꾼다. 하지만 결심을 실행으로 옮기는 것이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다. 최근 한 잡포털에서 퇴사를 결심한 적이 있는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많은 직장인이 퇴사 결심을 번복한 이유로 퇴사 후가 막막해서라고 답했다.

게다가 올해 상반기를 잠식한 코로나19는 우리 삶의 많은 것을 바꿔 놓았다. 기존의 익숙한 질서는 무너지고 재택근무, 원격근무 등 다양한 언택트 방식이 도입되며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생겨나기도 했다. 이처럼 예측 불가능한 위기들이 전 세계를 강타하는 시기에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개인의 시대가 온다는 불확실성의 시대를 살아가는 지금의 직장인들에게 오히려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일의 방식을 제시한다. 또한 삶과 일의 프레임이 완전히 뒤바뀌고 직장인의 수명이 더욱 짧아진 만큼 직장 너머의 커리어 패스를 준비해야만 삶과 일에서 가치를 발견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12년간 다닌 대기업 퇴사 후 현재 무려 10개가 넘는 직업을 갖고 있는 일명 비즈니스 프로듀서인 저자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시대 변화의 흐름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생존 능력을 키우고 스스로 브랜드이자 플랫폼이 되어 시간과 돈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삶을 제시한다.

과거의 개인은 공동체에 소속되기를 강요받는 원 오브 뎀(one of them)’으로 개인의 성장을 소속된 회사의 네임 밸류로 평가하고 그 안에서 만족과 보상을 누렸다면 지금은 지식·자본·인적 네트워크·SNS·첨단 IT기술로 누구나 독립적으로 일할 수 있는 시대인 것이다.

마지막으로 저자는 퇴사가 삶의 균형을 다시 맞추고 인생을 재구조화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일과 업에 대한 새로운 키워드를 전달하는 개인의 시대가 온다는 가장 나다운 일을 찾아 인생을 즐겁게 살아가고자 하는 모든 직장인들에게 소중한 힌트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