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영상위원회, 8월 22일 ‘인천 판타지 컨벤션 2020’ 개최
상태바
인천영상위원회, 8월 22일 ‘인천 판타지 컨벤션 2020’ 개최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08.06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비 ‘언택트’…뉴질랜드 웨타워크숍 등 해외 게스트 화상 강의 진행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인천영상위원회는 오는 822~29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일대에서 인천 판타지 컨벤션 2020’을 개최한다.

인천 판타지 컨벤션 2020은 미래 콘텐츠 발굴·육성과 미래기술 체험을 위해 인천광역시가 주최하고 인천영상위원회, 웨타워크숍, 영화대장간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다. 지난 2019년 시작해 2회째를 맞이했으며 올해는 코로나19 감염과 확산방지를 위해 시민이 참여하는 대면행사를 최소화하고 전문가 대상 프로그램 중심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웨타 판타지 아카데미는 상상에 기반해 그려진 콘셉트 디자인을 구체적인 영상으로 시각화하는 과정을 교육한다. 본 과정에는 웨타 워크숍의 설립자 리처드 테일러 경, 크리에이티브 아트디렉터 지노 아세베도와 함께 국내 VFX업체 매드맨포스트김남식 대표가 멘토로 참여한다. 교육은 손으로 그린 스케치가 CGVFX를 통해 영화 스크린에 등장하기까지의 전 과정을 다룰 예정이다. 824()부터 28()까지 홀리데이 인 인천송도호텔에서 진행된다. 모집 인원은 50명 내외로 디자이너, 영화인, 학생 등 콘셉트 디자인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웨타워크숍 멘토들과의 수업은 뉴질랜드와의 화상연결을 통해 진행한다.

미래영화 디자인 워크숍은 올해 초 진행된 미래영화 제작지원 공모전본선 진출작을 대상으로 영화 콘셉트 디자인을 발전시키는 프로그램이다. 웨타 판타지 아카데미 아카데미 참가자 중 디자인 역량을 더 집중적으로 강화하기를 원하는 사람이라면 참가할 수 있다. 참가자들은 본선에 진출한 제작진과 팀을 이뤄 다양한 디자인 미션을 수행한다.

워크숍이 종료된 후 리처드 테일러 경이 최우수작 1편을 선정하여, 웨타워크숍의 피칭패키지(투자, 제작을 위한 2,000만 원 상당의 이미지자료)를 제공한다.

작년 행사에서 크게 호평을 받았던 전문 컨퍼런스가 올해도 계속된다. <스타워즈: 더 만달로리안>을 제작한 헐리우드 모션캡쳐 전문가 존 루트, 웨타워크숍의 버추얼 스튜디오 총괄자 알레스데어 쿨, <강철비2>의 양우석 감독, <유랑지구>의 곽범 감독, 공격이 프로듀서 등이 연사로 참석하여 SF 판타지 영화제작현장의 미래를 살펴보는 시간을 갖는다. 해외 게스트들은 화상 연결을 통해 컨퍼런스에 참여할 예정이다.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컨퍼런스별 인원은 65명으로 제한되며 홈페이지 사전신청을 받는다. 컨퍼런스는 홀리데이 인 인천송도호텔에서 829() 진행된다.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문화 프로그램은 코로나19의 확산위험을 최소화하고자 야외 열린 공간에서 진행한다. 828() 송도 아트포레 수변로에서는 영화음악 OST를 연주하는 시네뮤직 연주회와 시네마틱 드라마 <SF8> 2작품 <우주인 조안>, <블링크> 상영 및 GV가 예정되어 있다. 29()에는 송도 아트포레 수변로와 중구 상상플랫폼 자동차극장에서 <반지의 제왕: 반지원정대> 2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상영회를 개최한다. 송도 아트포레 수변로에서는 영화 상영 전 사전 프로그램으로 염동균 작가와 함께하는 ‘VR 드로잉쇼를 진행한다.

인천 판타지 컨벤션이 개최되는 822()부터 1021()까지 약 2개월 간, 송도 아트포레와 트리스플스트리트 미디어 터널에서는 장기 전시를 운영한다. 한국과 뉴질랜드 양 국의 디자이너들이 시간여행자의 모험을 주제로 참여한 국제 콘셉트 디자인 공모전대표작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인천 판타지 컨벤션 2020은 올해 방역수칙 준수를 위하여 야외 전시를 제외한 모든 프로그램에 대해 사전신청을 받는다. 아카데미, 컨퍼런스, 상영 등 개별 프로그램에 대한 내용 확인 및 참가신청은 인천 판타지 컨벤션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