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교육과 보육서비스 제공위한 '글로벌창업사관학교’ 19일 개교
상태바
AI교육과 보육서비스 제공위한 '글로벌창업사관학교’ 19일 개교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0.08.19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기업과 글로벌 일류 창업기획자(액셀러레이터)가 국내에 상주하며 글로벌 수준의 인공지능(AI) 교육과 보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창업사관학교’가 개교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9일, 강남구 소재의 글로벌창업사관학교 강남 본교(스파크플러스 강남 2호점 20층)에서 글로벌창업사관학교의 시작을 알리는 개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글로벌창업사관학교는 글로벌 인공지능(AI) 시장 규모는 급성장하고 있는 반면 세계 100대 인공지능(AI) 스타트업에 국내 기업이 없는 현실 등을 고려해 올해 신설된 글로벌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집중 육성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글로벌 기업(NVIDIA, MS, AWS, INTEL) 4개사와 글로벌 일류 창업기획자(액셀러레이터)(500Startups, Plug&Play, SOSV, Startupbootcamp) 4개사가 교육과 보육에 참여하기로 해 개교 전부터 창업팀의 큰 관심을 모았다. 중기부는 서면·발표 평가를 거쳐 지난 7월 16일 글로벌 창업사관학교에 입교할 60개팀을 최종 선정했다.

글로벌 창업사관학교가 운영하는 프로그램은 크게 교육, 보육, 네트워킹, 사업화 지원으로 나누어진다.

▷교육은 글로벌 기업이 자사의 내부 교육과정 활용 등 기업별 특색을 살린 기술 교육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다. 4개 글로벌 기업이 8월부터 11월까지 기간을 나눠 교육과정을 순차 운영한다.

글로벌 빅데이터 솔루션 플랫폼인 캐글(Kaggle) 등을 활용한 프로젝트도 중점 추진해 입교팀의 실전 사업화 역량도 강화시킬 계획이다.

▷글로벌 일류 창업기획자(액셀러레이터)의 보육 전문가 각 2인이 글로벌창업사관학교에 상주하며 창업팀을 밀착 보육한다. 창업팀은 여러 글로벌 창업기획자(액셀러레이터)를 경험하며, 최적의 해외진출 국가를 정하고 그에 맞는 진출 전략도 세워나가게 된다.

▷국제기구 등을 통한 해외 스타트업과의 교류 등을 통해 창업팀의 글로벌 네트워크도 형성해 나갈 계획이다.

▷ 입교팀에게는 최대 5000만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고, 글로벌창업사관학교 내에 사업장 공간도 제공한다.

19일 개교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여 비대면 형식으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글로벌 기업과 글로벌 창업기획자(액셀러레이터) 한국지사 대표, 카이스트 인공지능(AI) 대학원장 등이 함께 참여하여, 교육·보육과정에 대한 입교팀의 궁금증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글로벌 기업과 글로벌 창업기획자(액셀러레이터) 본사에서도 대표 등이 축전을 보내와 한국의 우수한 스타트업 발굴과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올해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가면서 전 세계적으로 인공지능(AI)를 포함한 비대면 분야 시장의 잠재력이 커지고 있다”라며, “앞으로 스마트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디지털 경제 시대의 글로벌 인공지능(AI) 기업을 글로벌창업사관학교에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K-유니콘 프로젝트, 스마트대한민국 펀드 등을 통해 추가적으로 인공지능(AI) 등 비대면 스타트업의 글로벌화를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창업사관학교는 2021년 2월까지 약 8개월 간 운영되며, 구로 G스퀘어 완공이 예상되는 내년도 초부터는 구로로 이전해 계속 운영하면서 인근에 집적해 있는 1만 여개 중소·벤처기업과 교류 등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