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모션웨이브, 비대면 온라인 합주·콘서트 위한 ‘5G 콘서트존’ 개발
상태바
이모션웨이브, 비대면 온라인 합주·콘서트 위한 ‘5G 콘서트존’ 개발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08.25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합주실과 노래방 개념 융합한 문화 모델로서 5G 실감형 콘텐츠 제작과 아티스트 육성에 집중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모든 세상에 IT 기술 기반의 언택트 바람이 불고 있다. 특히 가장 타격이 컸던 문화예술 및 대중음악계는 벌써 비대면 공연으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

이러한 변화에 힘입어 국내 인공지능(AI) 음악 로봇 기술 전문 기업 이모션웨이브 주식회사가 국내 최초로 5G 기반의 새로운 음악 환경, ‘5G 콘서트존개발에 성공했다.

이모션웨이브가 5G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한 콘서트존은 골프존, 야구존과 같은 오락 및 문화시설에서 비롯된 어원으로 기존의 합주실과 노래방의 개념을 융합한 문화 모델이다.

서울과 부산에 떨어진 초원격지에 3인 이상의 연주자 및 가수가 다양한 혼합현실(MR : Mixed Reality) 공연 기술 환경에서 초저지연 동시 연주와 합주를 할 수 있다. 5만 곡 이상의 음악 빅데이터를 통해 얻은 악기 연주 정보들이 인공지능 로보틱스와 결합되어 스스로 연주도 한다.

실제 악기가 연주하면서 얻는 극대화된 음향감과 확장현실(XR ; eXtended Reality) 기술로 마련된 가상 무대와 UI/UX 환경에서 국가와 국가 간 떨어져 있는 현지인들과도 실시간으로 합주하거나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출 수 있어 향후 5G 음악 플랫폼 브랜드로서 자리 잡을 전망이다.

이모션웨이브는 ‘5G 콘서트존기술을 개발에 성공함으로써 개인이 각자의 연습실 또는 집에서 합주하거나 기존의 노래방과 라이브 음악 방송, 음악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 기술을 적용할 수 있게 되면서 5G 실감형 콘텐츠 제작과 아티스트 육성에 집중할 계획이다.

한편 2013년 설립된 이모션웨이브 주식회사는 올해 CES 2020에서 선보인 인공지능 음악 기술 ‘RIMA’를 기반으로 다양한 음악 서비스 및 플랫폼 사업을 하는 벤처기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