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연구소기업 1000호 돌파 계기로 '신성장전략' 발표한다
상태바
과기정통부,연구소기업 1000호 돌파 계기로 '신성장전략' 발표한다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0.09.02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양성광)은 공공연구성과 사업화의 대표모델인 연구소기업의 설립수가 1000호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연구소기업’은 공공연구기관의 연구성과를 사업화하기 위해 ‘연구개발특구’ 내에 설립된 기업으로, 공공연구기관이 기술공급계약자를 넘어서 책임있는 주주로서, 기술사업화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사업화 모델이다.

지난 2006년 콜마BNH㈜가 연구소기업 제1호로 설립된 이후, 정부의 기술사업화 활성화 정책 및 제도개선에 힘입어,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한 끝에 15년만에 연구소기업 1000호 시대를 맞았다.

연구소기업은 우수한 기술력과 경쟁력 있는 제품 개발을 통해 2019년 기준, 총 매출액은 7394억원, 고용은 3910명이며, 최근 5년간(2015~2019년) 평균 증가율이 각각 약 26.1% 및 약 34.5%로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일자리 창출 및 혁신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연구소기업 최초로 콜마BNH가 2015년 코스닥에 상장된 후, 수젠텍(2019), 신테카바이오(2019)가 잇달아 상장하였고, 3개 연구소기업이 상장을 준비하는 등 본격적인 성공사례도 배출되고 있다.

창업부터 기업공개(IPO)까지 평균 7.6년으로 국내 평균(13년)보다 약 1.7배가 빠르고, 세계 평균인 6.3년에 근접하여 벤처생태계 선순환 구조에도 우수한 사례를 보여주고 있다.

과기정통부와 특구진흥재단은 2일 오후 3시에 대전 ICC호텔에서 ’연구소기업 1000호 달성을 기념‘하고, 그간의 성과와 앞으로의 비전을 공유하는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에는 용홍택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 이상민 국회의원, 특구진흥재단 양성광 이사장, 김명준 전자통신연구원장, 김장성 생명공학연구원장을 비롯,연구소기업 관계자 등 약 40여명이 참석하여 1000호 시대를 맞아 새로운 도약을 위한 ‘연구소기업 르네상스 시대’의 개막을 알렸다.

정세균 국무총리의 영상축사를 시작으로 1,000호 연구소기업 등록증 및 유공자 표창 수여식을 진행하였고, 연구소기업 전용펀드 조성을 위한 선배기업의 펀드 출자 협약 체결식과 투자유치 협약식, 성공한 연구소기업 등의 사례를 공유하는 패널토크 등의 순서로 행사가 진행되었다.

1000호 연구소기업인 ㈜원큐어젠은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코스닥 상장사인 ㈜아이큐어가 합작투자형으로 설립한 기업으로 신규 항암물질인 펩타이드와 경구흡수 약물전달시스템(DDS) 결합을 통해 항암효능을 높이는 플랫폼 기술개발을 진행하는 기업이다.

과기정통부는 1000호 연구소기업의 출범을 계기로 지난 15년간의 양적 성장을 넘어 세계 수준의 고(高)기술·신(新)산업을 선도하는 새로운 도약을 위한 ‘연구소기업 신(New)성장전략 비전’을 발표하였다.

이 비전에는 ①고(高)기술·신(新)산업분야 창업 확대 ② 성장단계별 지원체계 다양화 ③ 전용펀드 조성 및 투자확대 ④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한 제도정비 등 창업에서부터 성장과 투자, 세계 시장 진출 등을 총 망라하는 ‘글로벌 혁신기업의 대표 모델’로 만들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추후 의견수렴 등을 거쳐 동 비전을 구체화하는 ‘연구소기업 신(New)성장전략’을 마련하여 ‘연구개발특구위원회’에 상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용홍택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연구소기업 1000호 달성은 과학기술 강국의 꿈에 한걸음 다가가는 의미 있는 계기라고 생각하며, 앞으로 연구소기업을 지속적으로 육성하여 연구개발(R&D) 성과가 기술사업화로 꽃을 피울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