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 5세대 이동통신(5G) 로밍 방안 마련한다
상태바
농어촌 5세대 이동통신(5G) 로밍 방안 마련한다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0.09.02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인구가 적은 농어촌 지역에서도 효율적으로 5세대 이동통신(5G) 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이통3사간 망을 공유(로밍)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지난 1일 ‘농어촌 5G 로밍 전담반(T/F)’을 발족했다.

지난 7월 15일 과기정통부와 이통3사 간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서 농어촌 지역에서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통신사 간 망을 공유하는 의견이 제기되어 공감대를 형성하였다.

인구가 적은 농어촌 지역에서 이통3사간 로밍이 시작되면, 각 사업자는 망을 구축하지 않더라도 타 사 망을 통해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과거에 2개 통신사 간 자율협상 로밍은 실시된 적이 있으나, 이번에 추진되는 농어촌 로밍은 우리나라 최초로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에 대해 국내 이통3사가 모두 뜻을 모아 추진하는 것이다.

로밍 전담반(T/F) 첫 번째 회의에선 이통3사 5세대 이동통신(5G) 망 구축 계획을 점검하고, 농어촌지역에 5세대 이동통신(5G) 커버리지를 조속히 확대하는 것이 도농 간 5세대 이동통신(5G) 격차 해소, 5세대 이동통신(5G) 대중화 등에 기여할 것이라는 데에 공감대를 형성하였다.

로밍 T/F에서는 이통3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연구기관(ETRI), 표준화기관(TTA),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과기정통부로 구성되며 ▲ 로밍의 기술적 방법 ▲ 대상 지역 ▲ 로밍 기간 ▲ 이통3사 간 대가 정산 방법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로밍 전담반(T/F)은 6개월 간 최종 방안을 도출하는 것을 목표로 운영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이태희 네트워크정책실장은 “앞으로 농어촌 지역에서 5G 로밍을 실시하면, 효율적인 망구축을 통해 빠르게 농어촌 커버리지를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과기정통부는 앞으로도 국민들의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 접근성을 제고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