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의 방식에 종속되지 말라’는 미건의료기 인천 서구 심곡점 황창훈 지점장
상태바
‘과거의 방식에 종속되지 말라’는 미건의료기 인천 서구 심곡점 황창훈 지점장
  • 이준성 기자
  • 승인 2020.09.1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미건의료기 제공
사진 - 미건의료기 제공

[G밸리뉴스 이준성 기자] 의료기기 전문기업 미건의료기(대표이사 이재화)는 의료기기 분야에서 32년의 전통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다. ‘국민건강 100세’의 실현을 목표로 ‘건강’에 중점을 두고 세계 시장으로 나아가기까지 고객과의 접점에서 소통하기 위해 노력해 온 대리점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결과였다.

미건의료기 인천 서구 심곡점 황창훈 지점장을 만났다.

Q. 상대적인 열등감에 빠지기 쉬운 시기인데?

A. 나름의 목표를 세우고 시장조사를 하고 확신과 열정으로 도전하지만 현실은 도전하는 자의 열정을 끝없이 시험한다. 동일한 과정으로 세상에 도전하는 사람들은 무수히 많으며 그 속에는 경쟁이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경쟁은 끝없이 반복된다.

진실은 무척이나 잔인하고, 또한 슬프다. 그것을 외면하지 않고 마주하는 것은 언제나 용기가 필요한 일이다. 또한 자신의 열등감을 말 할 수 있다는 건 스스로 열등감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기회가 생긴 것을 의미한다. 그것을 극복하는 자만이 온전히 목표로 한 정상에 도달하게 된다. 

모든 경쟁의 준비는 현실직시에서 시작한다. 그리고 현 상황에 대해 고찰하려면 좀 더 분석적이어야 한다. 오늘날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지식과 선형적 사고가 아니라 창의성과 공감 그리고 상관관계에 대한 이해’라고들 말한다. 머릿속에 담은 만 개의 지식 보다 현실에 적용할 수 있는 한 개의 창의성이 값어치 있게 빛을 발하는 시대다. 과거의 방식에 종속되지 말고 현 상황에 대한 인정과 함께 이상적이기 보다 실질적인 방안을 강구하고 이를 토대로 남아있는 열정을 쏟아보았으면 한다.   

Q. 과거의 방식이란?

A. 여기서 말한 과거의 방식이란 경험, 지식, 정보 등을 포괄적으로 포함한다. 과거의 모든 것을 버리라는 것이 아니다. 과거가 있어야 현재가 있고 미래가 있는 것 아니겠는가? 지식 또한 점진적인 발전이 이루어지는 것이기에 현재의 지식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 기반이 되는 과거의 지식을 알아야 온전히 이해하고 내 것으로 만들 수 있는 것이다.

과거에 대한 종속이란 ‘그것이 전부’라는 스스로 가둔 생각의 틀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것이다. 심곡점을 찾는 고객 또한 연령대가 폭 넓어지고 치료에서 건강관리로 찾는 목적 또한 다변화되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발맞추기 위해서는 매뉴얼 범위의 폭 역시 넓어져야 한다. 또한 좀 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설명과 지식, 정보를 전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이렇게 여러 방면으로 노력한 결과 덕분에 오늘의 심곡점이 있고 고객의 변함없는 사랑이 존재하는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하고 싶다.  

한편 미건의료기는 신규 대리점을 모집하고 있다. 전국의 만 20세 이상 남녀면 누구나 창업 가능하며 금번 모집 기간에 한해 초기투자에 대한 부담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가맹비 및 보증금을 받지 않고 대리점 창업 시 초도제품 할인 지원과 홍보물 등이 지원된다.

해당 기업 관계자는“영업지역권에 대한 보장과 본사 및 지사의 영업 컨설팅, 정기적인 교육을 통한 정보공유 등으로 은퇴창업이나 여성창업 등 창업에 대한 두려움 없이 제2의 인생을 설계하기에 적합하다”고 전했다. 

대리점 개설에 대한 정보는 대표전화 또는 가까운 대리점을 방문해 문의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