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TI, KAUST와 '차세대 광대역 SW 정의 RF 플랫폼' 공동개발 추진
상태바
KETI, KAUST와 '차세대 광대역 SW 정의 RF 플랫폼' 공동개발 추진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0.09.17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 원장 김영삼)과 가천대학교가 사우디아라비아의 대표적인 연구중심 대학인 킹압둘라과학기술대학교(KAUST)로부터 '차세대 광대역 SW 정의 RF 플랫폼'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기관으로 선정되었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5G 통신, 스마트 팩토리, 자율 주행, 스마트 시티 등 다양한 신산업 분야에서 광대역·고성능·다기능의 디지털 신호 처리 시스템이 필수적으로 요구되고 있어, 성공적인 사업화를 위해서는 적은 비용으로 짧은 시간 안에 개발과 검증이 동시에 가능한 ‘개발 전주기 통합 플랫폼’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차세대 광대역 SW 정의 RF 플랫폼 구현 예시
차세대 광대역 SW 정의 RF 플랫폼 구현 예시

이 연구는 사용자가 기존 시뮬레이션 SW와 간단히 연동시켜 다양한 신호처리 시스템을 쉽고 빠르게 구현·검증할 수 있는 플랫폼 개발을 목표로 한다. 현재는 신호 처리 시스템의 개발과 검증을 위해 디지털 신호 분석기, 임의 신호 생성기, 디지털 신호 처리기 등 다수의 대형 장비들이 요구되지만, 본 연구를 통해 소형화·경량화·저전력화된 단일 통합 보드에서 개발과 검증이 모두 가능해질 전망이다. 즉, 신호처리 시스템 개발 및 검증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이 획기적으로 줄어들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해 KETI는 ▲ 차세대 광대역 신호처리 시스템의 하드웨어 개발, ▲ 실시간 동작 제어 및 관리 모듈의 핵심 요소 기술을 개발하고, 가천대는 이를 활용한 차세대 통신 응용 시스템 개발을 통해 수요자 측면에서 시스템 완성도를 검증한다.

연구책임자인 KETI 윤창석 선임과 가천대 남성식 교수는 “본 연구를 통해 차세대 광대역 신호처리 시스템을 빠르게 개발, 검증하는 것이 가능해져 관련 연구기관들의 연구 역량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KETI 김영삼 원장은 “중동 국가들이 최근 저유가로 인해 산업 다각화에 관심이 높은 만큼, 첨단 IT기술이 새로운 협력 도구로 각광을 받고 있다”며, “KETI도 이번 공동 연구를 계기로 카타르, 아랍에미레이트 등 첨단 IT산업에 관심이 높은 여러 중동 국가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KAUST는 압둘라 국왕이 2009년 사재 200억 달러를 출연하여 사우디 서부 제다에 설립한 연구중심 대학으로, 사우디의 탈석유 경제를 목표로 미래 첨단 분야의 연구개발과 사업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한, 세계 정상급 인재 영입 및 최신 연구 장비 구축을 통해 최근 3년 연속 세계대학평가 교수 1인당 논문 인용지수에서 1위를 기록하는 등 글로벌 탑 대학으로 빠르게 자리매김하고 있다.

 

 

Tag
#KET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