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차드 밀, 신제품 크로노그래프 ‘RM72-01’ 선봬
상태바
리차드 밀, 신제품 크로노그래프 ‘RM72-01’ 선봬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09.24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M72-01의 출시 기념하는 위딘 프로젝트 공개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스위스 하이엔드 워치 브랜드 리차드 밀이 새로운 모델 ‘RM72-01 라이프스타일 인하우스 크로노그래프’를 선보임과 동시에 예술 프로젝트 ‘위딘(WITHIN)’을 공개했다.

무브먼트를 100% 자체 기술로 개발한 리차드 밀의 워치메이킹 팀은 30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연구에 매진해 새로운 타임피스 RM72-01을 완성했다.

RM72-01은 리차드 밀을 대표하는 토노 형태의 케이스에 다이얼에는 3개의 아라비아 숫자 3, 8, 11을 리드미컬하게 배치했다. 또한 3개의 크로노그래프 카운터를 각기 다른 컬러로 강조했다.

측정한 초를 나타내는 카운터는 파란색, 분 카운터는 오렌지색, 시간 카운터는 녹색으로 포인트를 줬으며 각각 60초, 60분, 그리고 24시간까지 시간 측정 가능하다.

특히 온전히 자사의 기술력으로 개발한 RM72-01의 플라이백 크로노그래프는 전통적인 수직 클러치 방식의 크로노그래프와 달리 로커(rocker)에 진동 피니언(oscillating pinion)을 얹은 쌍으로 이루어진 클러치 시스템을 구현해 특허를 획득했다.

 

진동 피니언을 사용한 메커니즘으로 리차드 밀은 시계의 두께를 훨씬 얇게 완성할 수 있었다. RM72-01에 탑재된 오토매틱 칼리버 CRMC1은 무려 425개의 부품으로 구성되었음에도 무브먼트 두께는 단 6.05mm에 불과하다.

또한 크로노그래프의 기능이 고유의 시간 측정 기능과 분리되어 있어 크로노그래프가 활성화되어도 베이스 무브먼트에 물리적인 영향을 주지 않는다.

때문에 크로노그래프의 작동 여부와 관계없이 약 50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안정적으로 제공한다. RM72-01 라이프스타일 인하우스 크로노그래프는 5N 레드 골드, 티타늄, 블랙 세라믹, 화이트 세라믹 총 4가지의 베리에이션으로 선보인다.

한편, 리차드 밀은 RM72-01의 출시를 기념하며 특별한 예술 프로젝트 ‘위딘’을 진행했다. 새로운 타임피스의 혁신적인 기술력과 예술성을 시각적으로 더욱 돋보일 수 있게 강렬한 선율에 어우러진 신체의 아름다운 움직임을 영상으로 제작한 것.

안무가 벤자민 마일피드(Benjamin Millepied)와 작곡가 토마스 루셀(Thomas Roussel)이 제작에 적극 참여한 이 영상은 모래와 돌로 둘러싸인 사막을 배경으로 RM72-01을 착용한 무용수들의 섬세한 움직임을 보여준다.

여기에 토마스 루셀이 저명한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단원 50 명과 함께 런던의 세인트 루크 교회(St. Luke’s Church)에서 연주 및 녹음한 음악을 더해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