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 특별한 추석 나기 ‘언택트∙나홀로 추석’
상태바
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 특별한 추석 나기 ‘언택트∙나홀로 추석’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10.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연 “추석 특별 상담팀 운영, 연휴까지 상담 가능”
사진 - 가연결혼정보㈜ 제공
사진 - 가연결혼정보㈜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예년과 다른 풍경이 예상된 올 추석연휴, 미혼남녀들은 혼자가 편한 이유로 ‘코로나19로 인한 이동 최소화’에 가장 많이 답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지난달 ‘올 추석연휴, 혼자가 편하다면 그 이유는?’에 대한 설문을 진행해 미혼남녀 281명(남 134, 여 147)의 의견을 들었다.

먼저 ‘코로나19로 인한 이동 최소화(43.4%)’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번 추석만큼은 지역 간 이동을 자제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지며 ‘언택트 명절’이 예고된 바 있다. 그 영향으로 해당 응답이 가장 높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명절 단골 대화 주제로 불리는 ‘결혼에 대한 성화 및 잔소리(20.3%)’와 ‘애인유무 등 각종 질문 공세(8.9%)’도 각 2, 4위로 나타났다. 오랜만에 만난 부모님과 친척들로부터 듣는 “만나는 사람은 있니?”, “결혼은 언제 할거니?” 등 결혼 관련 성화는 가급적 피하고 싶어하는 심리로 풀이된다.

3위 ‘혼자만의 휴식 필요(16.7%)’처럼 모처럼의 연휴를 즐기려는 의견이 반영된 응답도 눈길을 끌며, ‘취업·직장·연봉에 대한 간섭(6.4%)’, ‘부모님 용돈·선물의 부담(4.3%)’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관계자는 “설문을 참고하면 ‘언택트 추석’, ‘나홀로 추석’을 보내는 미혼남녀가 어느 때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코로나19를 주의하면서도 명절 스트레스를 잠시 내려 놓고 자기 발전의 시간으로 활용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더불어 “보통 명절 전후로 상담률이 대폭 상승하는 경향이 있다. 이야기를 나눠보면 미혼 자녀들은 부모님의 결혼 성화에 결혼정보회사를 찾는 경우가 많고, 부모들은 자녀의 결혼에 조급함을 느껴 찾는 경우가 많은 편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결혼정보업체 가연은 추석 결혼 잔소리를 피하고 싶은 결혼적령기 남녀를 위해 추석 특별 상담팀을 운영하고 있다. 연휴 기간인 10월 4일까지도 평소처럼 상담을 받을 수 있으며, 서울 이외에도 부산, 대전 등 전국 7개 점을 운영 중이다. 본사 직영체제로 전국 어디서나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