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8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2%로 1위 차지
상태바
삼성전자, 8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2%로 1위 차지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0.09.30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8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1위를 차지했다. 중국 화웨이와의 격차를 벌려가고 있는 상황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월별 보고서인 '마켓 펄스'에 따르면 8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점유율 22%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4월 인도 시장내 코로나19에 따른 전국적인 락다운(Lockdown) 여파로 인해 스마트폰 판매량이 급격히 감소하며, 화웨이에게 1위를 빼앗겼지만, 인도 시장의 회복에 힘입어 1위 재탈환한 후 점차 2위 화웨이와의 격차를 늘려가고 있다.

올해 4월  vs 8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올해 4월 vs 8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이에 반해 화웨이는 4월 역대 최고 글로벌 점유율인 21%를 달성한 이후 점유율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며 8월 기준 16%를 기록, 삼성과의 점유율 차이가 6%p까지 벌어졌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락다운의 영향으로 중국 시장이 급감했던 지난 2월 당시를 제외하면 최근 1년 중 가장 높은 격차이다. 미국의 무역 제재로 인해 화웨이의 시장 점유율은 향후 더 하락할 수 있어, 두 업체 간의 간격은 더 벌어질 가능성도 있다.

​애플의 경우 신작 출시 전인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통신사를 비롯한 주요 유통 채널에서 재고를 조정하려는 목적으로 적극적으로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점유율의 감소를 방어하고 있다. 시장 점유율은 12%를 유지했다.

또 화웨이의 공백을 메꾸려는 타 중국 업체들의 공격적인 시장 진출 전략으로 인해 특히 샤오미가 유럽 등 기존의 화웨이의 강세 시장에서 큰 폭의 점유율 상승을 보여주고 있다. 샤오미는 8%에서 11%로 점유율이 상승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강민수 애널리스트는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제재는 스마트폰 시장의 브랜드별 점유율을 크게 변동시킬 수 있는 강력한 요인이 되고 있다. 특히 유럽 시장에서 다양한 가격대에서 화웨이와 경쟁하던 삼성의 경우 점유율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