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하우스 “가을철 심해지는 탈모증상 예방 위한 천연샴푸 사용해야”
상태바
루트하우스 “가을철 심해지는 탈모증상 예방 위한 천연샴푸 사용해야”
  • 김가람 기자
  • 승인 2020.10.1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김가람 기자] 날씨가 점점 서늘해지고 공기가 건조해지는 가을이 되면 탈모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다. 물론 자외선이 강한 여름에도 탈모가 심해질 수 있으나 가을철에는 수분이 부족해지고 각질이 많아져 모공을 막아 탈모현상이 더 악화될 수 있는 것이다.

직사광선에 노출되었다고 모두 탈모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며 자외선으로 인해 모세포, 모유두세포가 파괴되었다 하더라도 2개월 정도는 머리에 붙어있다가 이후에 탈모 전조증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에 여름 내내 자외선에 강하게 노출된 후 가을이 되었을 때 자연히 탈모가 심화될 수 있으므로 탈모예방을 위해 헤어토닉, 탈모완화샴푸 등 두피와 모발 케어에 도움이 되는 제품을 잘 이용해야 한다.

만약 현재 탈모가 진행되고 있거나 전조 증상이 보이고 있다면 비듬샴푸, 지성샴푸 중 천연유래 성분으로 제조되어 두피 자극이 적고 세정력이 좋으면서 모근 건강에 도움이 되는 제품을 사용해 관리해야 한다. 헤어 시술은 가능하면 삼가고 영양공급, 스트레스 조절 등 기타 필요한 생활관리도 병행해 탈모를 예방해야 한다.

루트하우스 관계자는 “가을이 되면 두피 내 수분이 부족해지면서 피지가 과 분비되고 각질이 많아져 모공이 막히게 된다. 게다가 여름철 자외선으로 인해 손상된 상태가 지속되어 탈모가 심화될 수 있으므로 천연성분으로 제조된 두피각질샴푸를 이용해 매일 꼼꼼히 케어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천연탈모샴푸를 알아볼 때는 기능성 승인을 받은 제품을 선택하는 게 좋다. 탈모완화 승인을 받기 위해서는 비오틴, 니코틴산아미드 등의 성분이 일정 수치 이상 들어있어야 하기 때문에 선택에 도움이 된다. 또한 전 성분을 확인하여, 두피와 산도가 비슷한 약산성인지, 자극적인 화확성분이 없어 지루성두피염샴푸, 계면활성 성분이 임산부샴푸 등으로 사용이 가능한지 등을 체크하는 것도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루트하우스는 어성초 목근피 등을 주효성분으로 한 두피 케어 브랜드로 여성 소비자가 뽑은 기능성 샴푸 1위, 한국 소비자 만족지수 1위, 한국 소비자 평가에서 1위를 수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