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그라피로 홍대 걷고 싶은 거리를 치유하다’, 2020 캘리그라피 페스티벌 성료
상태바
‘캘리그라피로 홍대 걷고 싶은 거리를 치유하다’, 2020 캘리그라피 페스티벌 성료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0.10.27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영혼을 담은 캘리그라피는 위로와 치유가 된다. 홍대걷고싶은거리에서 1024~25, 이틀에 걸쳐 캘리그라피 페스티벌을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소상공인진흥공단이 주최하고 홍대걷고싶은거리 상인회(회장 박세권)가 주관한 이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바닥으로 떨어져 힘들어하는 상인과 시민들을 위로하고 치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소윤 작가의 캘리그라피 작품
박소윤 작가의 캘리그라피 작품

캘리그라피 퍼포먼스는 1024~25일 오후1시부터 5시까지 진행됐으며, 마포구 어울마당로145-3 마포관광정보센터 공간 시멘트바닥과 계단에 캘리그라피 퍼포먼스를 했다.

한편 지역문화기획팀 WAKER에서 선정된 위로와 치유의 글, 캘라그래피는 세현아 걱정마’ ‘홍대는 뜻뜻하우다’ ‘홍대거리는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예술이다’ ‘여기는 딱봐도 예술이 넘쳐나’ ‘넌 뭘해도 잘될거야’ ‘예쁘네 오늘도’ ‘여기는 한국의 LA이고 암스테르담이야등의 글로 캘리그라피 퍼포먼스가 성공적으로 진행됐으며, 양일간 캘리그라퍼 중견작가 10명이 참여했다.

2020캘리그라피 페스티벌을 제작한 상상공장 최태규 대표는 내가 힘들고 괴로울 때 누군가를 위로해주고 치유하면 나도 자연스럽게 치유가 된다코로나19가 끝날때까지 위로와 치유의 릴레이가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해당 페스티벌은 소상공인진흥공단이 주최하고 홍대걷고싶은거리 상인회(회장 박세권) 주관, 상상공장이 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