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및 서비스구현 착수
상태바
LH,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및 서비스구현 착수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0.10.28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사장 변창흠)는 28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LH 오리사옥에서 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프로세스 혁신을 통한 주택품질 향상과 고객만족도 제고를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및 서비스구현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LH의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은 대내외 데이터 수집·융합·분석 등 데이터기반 업무문화 조성과 고품질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를 통해 4차산업혁명에 따른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기 위한 것이다.

△퍼블릭·프라이빗 클라우드 기술을 융합한 하이브리드형 빅데이터 인프라 △머신러닝에 기반한 고성능 빅데이터 프로세싱 시스템 △데이터표준·품질·개인정보 관리시스템 등을 구축·활용할 예정이다.

LH는 우선적으로 하자·관리비·민원관련 데이터 분석 등 ‘5개 빅데이터 선도과제’를 선정해 내년 말까지 분석 서비스를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는 △하자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품질혁신 및 임대손실 절감 △관리비 데이터와 AI분석을 통한 위기가구 식별모델 구축 △LH 거래기업 및  시장 모니터링을 통한 리스크 관리 △신도시 자족용지 등 수요기업 발굴 △민원 빅데이터 분석 기반 정책이슈 관리 및 고객만족도 제고 등이다.

LH는 이 같은 분석서비스가 성공적으로 구현되면 임대주택사업 수지개선,주택품질 혁신,위기가구 지원을 통한 사회 안전망 강화 등 다양한 부문에서 사업역량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용역수행사인 (주)모비젠 및 (주)와이즈넛 컨소시엄의 사업 방향에 대한 발표와 함께 LH 관계자 및 각 분야 자문위원들이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LH는 이번 빅데이터 플랫폼 및 데이터분석 시스템을 바탕으로 조직의 혁신적 의사결정 시스템을 지원하고,나아가 국민들을 대상으로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통해 공공데이터 공개 확대 등 대국민 빅데이터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LH는 앞으로도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에 발맞춰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데이터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