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AI 영상화질개선 기술 ‘5GX슈퍼노바’ 상용화
상태바
SKT, AI 영상화질개선 기술 ‘5GX슈퍼노바’ 상용화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0.11.02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자사의 AI 영상화질 개선 기술 ‘5GX슈퍼노바’를 방송∙미디어 분야에 본격 상용화한다고 2일 밝혔다.

SKT의 ‘5GX슈퍼노바’는 AI 딥러닝 알고리즘 기반의 디올디파이(De-oldify) 기술을 통해 영상이나 음원의 화질을 원본 수준으로 개선하는 것으로, 2017년 개발된 이래 Btv 오리지널 콘텐츠 화질개선 작업이나 반도체 제조 공정 고도화 등 다양한 곳에 활용되어 왔다. 디올디파이(De-oldify) : 오래된 영상을 최신 영상으로 리마스터링하는 미디어 AI기술이다.

SKT는 최근 MBC와 ‘5GX슈퍼노바’를 활용해 과거 콘텐츠들을 고화질로 개선하는 기술사용계약을 체결했다.

SKT와 MBC는 이를 위해 기존 ‘5GX슈퍼노바’ 인공신경망을 MBC 콘텐츠에 최적화된 형태로 구축하고, MBC 콘텐츠 아카이브의 저화질 영상과 고화질 영상의 상관관계를 학습시켰다. 특히, 이번 화질개선 작업은 SD 화질을 Full HD 화질로 업스케일링하는 것으로, 공동 개발 과정에서 수차례 MBC 전문 평가단의 리뷰를 통해 완성도를 높였다.

기존 업스케일링(Upscaling) 작업의 경우 수작업을 통해 진행해 수개월이 걸렸지만, ‘5G슈퍼노바’를 활용하면 실시간에 가까운 수준으로 고화질 변환이 가능하다.

국내 방송사의 HD 전환이 이뤄진 2011년 이전 콘텐츠들은 아날로그 또는 SD 화질로 제작되어, OTT 스트리밍∙VOD 서비스나 해외 수출에 제약이 있었다.

SKT는 이번 ‘5GX슈퍼노바’ 상용화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과거 콘텐츠들을 고화질의 생생한 화면으로 제공하는 물론, 한류 콘텐츠의 해외 수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MBC는 향후 SKT의 ‘5GX슈퍼노바’를 활용해 과거 명작 영상물들을 고화질로 바꾸는 작업을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5GX슈퍼노바’를 활용한 AI리마스터링의 첫 대상은 과거 최고 시청률 57% 기록했던 국민 드라마 ‘대장금’이다. 고화질로 재탄생한 ‘대장금’은 오는 11월 14일부터 MBC 드라마넷과 ON 채널에서 방송될 예정이며, Btv에는 VOD로 제공된다. 이어 ‘무한도전’∙‘거침없이 하이킥’ 등의 과거 인기 프로그램들도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SK텔레콤 김혁 5GX미디어사업그룹장은 “이번 상용화를 통해 방송사들이 아카이브에만 보유하고 있던 과거 인기 콘텐츠들이 다시 한 번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SK텔레콤은 AI 기술을 통해 한류 콘텐츠의 해외 유통 활로를 넓히는데 지속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