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위원회,'방송 공동제작 국제 콘퍼런스' 24일 개최
상태바
방송통신위원회,'방송 공동제작 국제 콘퍼런스' 24일 개최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0.11.23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4일, ‘새로운 연결, 새로운 이야기(New Connection, New Story)’라는 주제로 ‘2020 방송 공동제작 국제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방송 공동제작 국제 콘퍼런스’는 국가 간 공동제작 교류와 국내 방송 콘텐츠의 해외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매년 개최되는 행사로, 올해는 코로나19를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이번 콘퍼런스는 △영국 옴디아(OMDIA)의 선임 애널리스트인 애드 바튼(Ed Barton)과 MBC 박성제 사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터키 주빈국 특별세션, △방송 협력 공동네트워크의 역할, △OTT 뉴노멀 미디어로의 도약, △온라인 시대 방송 공동제작의 전망과 도전 등의 세션으로 구성된다.

올해는 터키의 방송 현황과 국제 방송 공동제작 사례 발표 등으로 주빈국 세션을 마련하였다. 이번 기회를 통해 터키 방송 프로그램의 인기 비결을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터키의 ‘라디오TV 고등위원회(RTÜK)’ 에뷰베커 사힌(Ebubekir ŞAHİN) 위원장은 “영화나 TV 시리즈에서 공동제작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며 한국과의 콘텐츠 교류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이어서, KBS와 아시아방송연맹(ABU)이 공동으로 참여해 진행 중인 공동제작 프로그램의 성과와 발전 방향을 논의하고, 웨이브(WAVVE), 코코와(KOCOWA,지상파 3사가 합작하여 만든 미주 지역의 OTT 서비스) 등의 OTT 플랫폼 전략 및 콘텐츠 제작 사례에 대한 발표와 토론도 이어진다. 또한, 온라인 시대 국가 간 방송 공동제작 활성화 방안에 대한 각계 전문가들의 깊이 있는 토론도 진행된다.

한상혁 위원장은 “공동제작은 서로 다른 문화를 가진 다양한 국가가 만나, 창의적이고 우수한 작품을 만드는 지름길이다.”라고 강조하며 “이번 콘퍼런스에서 전 세계 방송전문가들이 생생한 경험을 나누고 문화적, 정서적 교류를 확대해 공동제작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콘퍼런스 세부 일정과 사전등록 신청은 콘퍼런스 홈페이지 또는 방통위·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